태어날 때부터 듣는 일이 어려웠던 저자의 경험이 담긴 '고요 속의 대화'
태어날 때부터 듣는 일이 어려웠던 저자의 경험이 담긴 '고요 속의 대화'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11.0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일랜드에서 작가수업을 받으며 지냈던 시기에 쓴 글을 묶은 것

우리는 소통에 있어서 마음을 잘 쓰지 않고 눈과 귀만 이용한다.

노선영 저자의 ‘고요 속의 대화’는 태어날 때부터 듣는 일이 어려웠던 저자의 경험이 담겨있다.

친구들과 조금 다르다는 걸 깨달은 건 유치원 때였다고 한다. 어렸을 적부터 좌절감을 맛보았지만, 그녀 안에 생긴 ‘농 정체성’은 그녀를 슬픔이 아닌, 새로운 도전의 길로 이끌었다.

이 책은 그녀가 아일랜드에서 작가수업을 받으며 지냈던 시기에 쓴 글을 묶은 것이다. 보통의 사람도 외국어로 수업 듣는 것이 어려운데, 그녀는 두려움 속으로 한걸음 걸어가는 걸 주저하지 않았다. 한국 수어뿐만 아니라, 아일랜드 수어, 국제 수어까지 익혀 더 많은 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넓혀 갔다.

그녀의 타지 생활이 외로움과 고요함만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아일랜드에서의 일상에는 웃음과 감동이 끊이질 않는다. 들리지 않는 건 잠시뿐, 마음을 열면 또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