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 살림’ 이천수, ‘38살 철부지→철든 효자’ 하루 아침에 180도 변신! 왜?
‘한집 살림’ 이천수, ‘38살 철부지→철든 효자’ 하루 아침에 180도 변신! 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11.0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집 살림’ 이천수, 아버지 부름에 LET 반응속도! ‘빠릿빠릿’
사진 : TV CHOSUN ‘한집 살림’ 제공
사진 : TV CHOSUN ‘한집 살림’ 제공

‘한집 살림’ 이천수가 철부지 아들에서 철든 효자로 완벽 변신했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오는 7일(수) 방송되는 TV CHOSUN ‘한집 살림’(연출 정희섭)에서는 태진아-강남, 윤희정-김수연, 이천수-부모님이 살림을 합쳐서 살아가는 과정이 공개된다. 이중 이천수가 부모님과 합가를 시작한 이후 응석받이였던 모습과는 180도 달라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날 이천수는 거실과 아버지의 방을 오가며 평소보다 훨씬 분주히 움직였다고 전해진다. 이는 이천수가 골프 대회에서 다리 부상을 입으신 아버지의 ‘대신맨’으로 온종일 활약했기 때문. 아버지가 “천수야~!”라고 부르시면 ‘LTE급’ 반응속도로 대답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아버지 전용 효자손이 되어 등을 긁어주는 등 효도를 이어갔다.
 
무엇보다 이천수는 생애 처음 아버지의 머리를 감겨드렸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조심스럽게 샤워기로 아버지의 머리를 적셔 샴푸를 해드리는데 “우리 아빠 머리가 많이 빠졌네. 머리숱 많았었는데”라고 읊조려 짠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천수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가 저보다 키가 크시고 덩치도 좋으셔서 아버지의 정수리를 본 것이 처음이었다”고 전해 스튜디오의 출연진들에게 가슴 찌릿함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천수를 하루 아침에 효자로 만든 아버지에게 숨겨진 빅픽처가 있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린다. 이에 이천수의 개과천선이 담길 오늘(7일) 본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TV CHOSUN ‘한집 살림’은 연예계 스타들이 부모·형제 및 선후배, 절친 사이의 ‘두 집 살림’을 청산하고 ‘한집 살림’하는 과정을 담은 ‘신개념 합가 리얼리티’. 오늘 7일(수) 밤 11시에 3회가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www.eduview.kr/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commercen.co.kr/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the-root.kr/
실비보험 보험비교
-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meritz-net.com/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