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1일, 김정미 바이올린 독주회 열려
오는 21일, 김정미 바이올린 독주회 열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10.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유와 노련함으로 아름다운 음색 들려줄 것

오는 21일, 미국에서 세 번의 독주회를 마치고 돌아온 김정미가 독주회를 연다.

김정미는 열정과 여유, 그리고 원숙미를 가지고 항상 노력과 발전을 거듭하는 연주자로 호평을 받고 있다.

이번 연주회의 프로그램은 독일, 노르웨이, 프랑스 등 다양한 국적을 가진 낭만시대 작곡가의 작품들이 연주될 예정이다. 공연의 전반부는 슈만의 '환상소곡집, Op.73'과 그리그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제1번'을, 후반부에서는 프랑크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A장조'를 선보일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김정미는 이미 수많은 콩쿠르를 석권하며 뛰어난 음악성을 인정받았고 예원학교, 서울예고를 거쳐 이화여대 음대 및 동대학원을 수석 졸업하였다. 졸업 후 도미하여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전문연주자과정을 마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