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 종횡무진 추적 예고!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X박은빈, 종횡무진 추적 예고!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10.1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 예리한 눈빛! 약사 표정 변화 주시부터 컴퓨터 탐색까지!
사진 : KBS2 ‘오늘의 탐정’ 제공
사진 : KBS2 ‘오늘의 탐정’ 제공

‘오늘의 탐정’ 최다니엘과 박은빈이 동네 약국 탐문을 시작으로 ‘최다니엘 몸찾기’에 박차를 가한다.

KBS2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연출 이재훈/제작 비욘드제이)은 귀신 탐정 이다일(최다니엘 분)과 열혈 조수 정여울(박은빈 분)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이지아 분)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神본격호러스릴러.
 
지난 17-18회에서 선우혜의 엄마로 추정되는 사람이 아직 살아있는 이다일의 육체를 보살피고 있는 것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 가운데, 살아있는 이다일 몸의 행방을 찾기 위해 종횡무진하는 생령 이다일과 조수 정여울의 모습이 포착됐다.
 
우선 이다일과 정여울의 콤비 플레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약국에 찾아간 정여울은 약봉투가 찍힌 사진을 보여주며 약사를 탐문하고 있다. 이어 정여울은 ‘장화신은 고양이’ 같은 눈망울을 장착하고 걱정 가득한 표정으로 돌변해 눈길을 끈다. 이는 굳게 입을 다문 약사에게서 정보를 얻기 위해 급 연기에 들어간 정여울의 모습으로, 이다일은 정여울의 뒤에서 약사의 표정 변화를 주시하고 있다.
 
또한 예리하게 빛나는 이다일의 눈빛이 포착됐다. 정여울이 약사의 시선을 잡아 끄는 동안에 약국 컴퓨터를 이용해 무엇인가를 찾고 있는 이다일의 모습. 더불어 심각한 표정으로 통화를 하고 있는 정여울의 모습이 긴장감을 높인다. 움츠러든 어깨와 움켜쥔 주먹, 떨리는 두 눈이 초조함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이들이 약국에서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지, 정여울에게 걸려온 전화는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무엇보다 과연 이다일과 정여울이 종횡무진 콤비플레이로 선우혜보다 먼저 이다일의 몸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오늘의 탐정’은 오늘(10일)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