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산타클로스 자처한 최진혁, "니가 행복해야 나도 행복하니까"
'마성의 기쁨' 산타클로스 자처한 최진혁, "니가 행복해야 나도 행복하니까"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10.1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성의 기쁨’ 송하윤, 거짓 기사로 협박하는 전수경에 ‘울컥’

배우 최진혁이 어른들의 싸움으로 상처받은 송하윤 동생인 김지영(주사랑 역), 강윤제(주자랑 역)를 위한 산타클로스를 자처했다.

오늘(10일) 방송되는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 (극본 최지연 / 연출 김가람 / 제작 IHQ, 골든썸) 11회에서는 주변의 방해에 맞서 싸우는 공마성(최진혁 분)과 주기쁨(송하윤 분)의 달달하면서도 애틋한 모습이 그려진다.  
 
공마성은 고모가 주기쁨의 가족들을 찾아가 모멸감을 주는 행동을 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는 주기쁨의 동생인 주사랑에게는 좋아하는 화장품을 선물하고,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시간을 보내고 있는 주자랑에게는 학원 수강증을 전달했다.
 
주자랑은 공마성에게 “이거 저한테 주는 거예요? 왜요?”라고 물었고 공마성은 “니가 행복해야 나도 행복하니까. 니가 공부에만 매진해야 너희 누나도 행복해지고, 그럼 나도 행복하니까”라고 웃음지었다.
 
주기쁨은 자신의 가족들이 받았던 물건들을 돌려주고자 공진양(전수경 분)을 찾아갔다. 물건을 돌려주러 온 주기쁨에게 공진양은 “좋아서 받을 때는 언제고 다시 가져와”라며 모멸감을 느끼게 했다. 하지만 주기쁨은 꿋꿋이 자신의 생각을 말한다. 하지만 ‘민형준 살인 사건’의 범인이라는 거짓 기사로 협박하는 공진양에게 분노하는 주기쁨의 모습이 그려져 다음 전개를 기대케 한다.
 
주기쁨을 만나러 가던 길, 교차로를 걷다 문득 사고 당시 김범수(정수교 분)의 얼굴이 기억난 공마성. 그 기억에 대해 자세히 알고자 김범수에게 먼저 만나자 한다. 이렇게 만난 공마성과 김범수는 서로 떠보는 말만 내뱉어 만남의 목적이 흐지부지돼 버린다.  
 
한편, 이하임(이주연 분)에게 기습 뽀뽀를 당했던 성기준(이호원 분)은 공마성을 찾아가 “이하임이 전화안 한다고! 나한테 뽀뽀까지 하고”라 말하곤 자기가 공황장애인 것 같다고 아프다며 이하임을 향한 상사병을 예고했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 분)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 분)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반환점을 돌아 후반부로 접어든 ‘마성의 기쁨’ 11회는 오늘(10일) 저녁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