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가짜 판사 윤시윤이 흘린 눈물의 의미
‘친애하는 판사님께’ 가짜 판사 윤시윤이 흘린 눈물의 의미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08.0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던진 돌직구 화두
사진제공 :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캡처
사진제공 :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캡처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이 눈물과 함께 묵직한 화두를 던졌다.

8월 8일 방송된 ‘친애하는 판사님께’ 9~10회는 이 같은 한강호의 성장을 깊이 있게 보여줬다. 나아가 한강호의 성장을 통해 이 시대의 법에 대한 뜨거운 화두까지 이끌어냈다.
 
이날 한강호는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 판결을 앞두고 있었다. 가해자 배민정(배누리 분)은 끝없는 눈물을 쏟으며 자책했다. 하지만 다 가짜였다. 눈물은 티어스틱으로 만들어낸 것이며 실제로 전혀 반성하지 않았다. 피해자는 이미 사망해버린 상황. 피해자의 남편 장정수(문태유 분)는 배민정의 추악한 민낯을 모두 알고 있었다. 그렇기에 그는 재판정에서 배민정을 엄벌에 처해달라 읍소했다.
 
판사의 자격을 언급하며 법원 앞 1인 시위를 이어간 장정수. 한강호는 쉽게 생각한 판결이지만, 판사 시보 송소은(이유영 분)은 이 사건이 결코 간단하지 않았다. 반성하지 않는 것을 알고 있지만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가벼운 형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 불합리하게 느껴졌기 때문. 그러나 달라질 것은 없었다. 양형 기준에 맞춰 한강호는 배민정에게 비교적 가벼운 형을 판결했다.
 
장정수는 처절하게 절규했다. 판결 후 배민정의 진짜 모습까지 드러나버렸다. 한강호는 그제야 자신이 무슨 잘못을 했는지 달았다. 판결문에 한 사람의 인생이, 때로는 그 가족의 인생까지 달려있다는 것을 온몸으로 느낀 것이다. 한강호는 죄책감과 고통에 몸부림쳤다.
 
한강호는 다음 날 변함없이 법원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장정수와 마주쳤다. 장정수 목에 걸린 피켓에는 판사의 자격에 대해 언급한 탈무드 속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촌철살인의 문구였다. 부끄러움을 참을 수 없었던 한강호는 타는 목을 적셔줄 물 한 병, 뜨거운 햇빛을 가려줄 우산을 들고 장정수 앞에 섰다. 이어 눈물을 떨구며 말했다. “법이 무슨 자격이 있습니까. 사람 앞에서”라고.
 
피해자 가족이 용서하지 못했는데, 무슨 자격으로 법이 용서하냐는 장정수의 말. 그리고 깨달음의 눈물을 흘린 한강호. 두 사람의 대화 속에 담겨 있는 ‘법의 의미’, ‘법의 자격’에 대한 묵직한 돌직구 화두까지. 어느 때보다 많은 생각거리를 던져준 60분이었다.
 
단순히 법정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쫄깃하게 그린 법정드라마가 아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이 방송에 앞서 ‘결이 다르고 궤가 다른 법정드라마’라고 자신했던 이유가 밝혀졌다.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앞으로 들려줄 이야기가, 깨달음의 눈물을 흘린 한강호의 성장이 시청자는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11~12회는 오늘(9일) 밤 10시 방송된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www.insubest.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www.eduview.kr/ 다이렉트 카보험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onlinecar-direct.co.kr/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the-root.kr/
실비보험 보험비교
-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meritz-ne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