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유리, ‘악녀 연기가 더 쉽다’ 솔직 고백! 시청률 퀸의 또 다른 인생캐릭터 갱신 예고?
‘라디오스타’ 이유리, ‘악녀 연기가 더 쉽다’ 솔직 고백! 시청률 퀸의 또 다른 인생캐릭터 갱신 예고?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08.07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이유리-송창의-김영민-안보현, '홍보가 기가 막혀' 특집!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배우 이유리가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해 ‘악녀 연기가 더 쉽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청률 퀸으로 자리매김한 그녀가 ‘라디오스타’에서 드라마 ‘숨바꼭질’로 인생캐릭터를 또 다시 갱신할 것을 예고해 궁금증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유리는 ‘왔다! 장보리’의 악녀 ‘연민정’을 비롯해 ‘아버지가 이상해’의 변혜영 역할 등 다양한 드라마와 캐릭터로 명실공히 시청률 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이 ‘라디오스타’ 첫 출연인 이유리는 “시청률 퀸 자리를 놓치고 싶지 않은 이유리입니다”라고 인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유리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숨바꼭질’의 홍보를 위해 출연한 만큼 자신의 드라마 캐릭터 설명에 대해 아끼지 않았다. 그녀는 "(맞는 게) 때리는 것보다 더 마음 편해요"라며 이번 드라마 캐릭터가 겪는 갖은 고난(?)을 얘기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 갱신을 예감케 하는 등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한 이유리는 자신이 맡아온 역할을 얘기하면서 착한 역할이 힘들다고 솔직히 말하는 한편, 악역이 더 쉽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유리는 “악역이 어렵다고 생각하시는데 저는..”이라며 악역이 더 쉬운 이유를 설명했고, 악역을 잘 표현하는 자신만의 노하우까지 공개했다. 또한 그녀는 악역을 할 때마다 “목은 매번 졸리는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참을 수 없게 했다고.
 
그런가 하면 이번 ‘숨바꼭질’에서 호흡을 맞추는 이유리, 송창의 두 사람의 과거 ‘한강 치맥’과 관련한 에피소드가 방송 내내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유리는 사전 인터뷰를 통해 결혼 전 송창의와 한강에서 치킨과 맥주를 먹은 사실을 털어놨는데, 서로를 배려하고 눈치(?)를 보는 상황에 두 사람의 말이 하나씩 더해지면서 마치 ‘셀프 늪지대’에 빠지는 듯한 모습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여기에 그 날 함께한 배우 두 사람이 더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2:2 한강 치맥의 진실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유리가 또 다른 인생 캐릭터 갱신을 예고한 드라마 ‘숨바꼭질’ 홍보를 기가 막히게 할 예정인 가운데, 홍보하러 왔다가 에피소드를 탈탈 털고 가는 네 배우의 기가 막힌 입담은 오는 8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