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이시영, 통곡의 벽 앞 기도하는 장면 포착! 두 손 모아 염원한 것은? 궁금증 UP!
‘선을 넘는 녀석들’ 이시영, 통곡의 벽 앞 기도하는 장면 포착! 두 손 모아 염원한 것은? 궁금증 UP!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07.1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녀들’ 이시영, 이스라엘 통곡의 벽에 두 손 짚고 기도! 무슨 이유로?
사진제공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제공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선을 넘는 녀석들’ 이시영이 이스라엘 통곡의 벽 앞에서 기도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요르단-이스라엘’ 편 마지막 여정을 보내고 있는 그가 낯선 타국에서 두 손 모아 간절히 염원한 것은 무엇이었을 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이시영은 눈을 꼭 감은 채 통곡의 벽 위에 두 손을 고이 맞대고 있다. 평소 밝고 러블리한 매력을 뽐내는 그가 사뭇 숙연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시영은 팔레스타인 서안지구 탐사를 통해 중동 분쟁으로 인해 무고하게 다치는 아이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다치는 아이들이 없길..”이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져 시청자들에게 묵직한 의미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그가 통곡의 벽 앞에서 메모지에 무엇인가를 써 넣은 뒤 벽 사이에 끼워 넣는 모습도 포착됐다. 종이에 무엇인가를 적는 그의 모습이 차분하고 의연해 보여 그가 적은 내용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이시영은 이스라엘 탐사 여행 중 자신을 알아보는 한류팬을 만나 시공을 초월한 인기를 실감했다고 전해져 예루살렘 거리 위에서 성사된 뜻밖의 팬미팅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스라엘 통곡의 벽을 방문해 유대인의 문화를 현지에서 생생하게 체험한 선녀들의 이야기와 통곡의 벽 앞 기도하는 이시영의 모습은 오늘(13일) 밤 9시 50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발로 터는 세계여행 ‘선을 넘는 녀석들’은 김구라-이시영-설민석을 중심으로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 그리고 글로벌 이슈까지 들여다 보는 탐사 예능 프로그램.
 
실제 발로 거닐며 현지에서만 느낄 수 있는 여행의 묘미를 살리면서도 시청자와 눈높이를 맞춘 다양한 정보를 담아내며 첫 방송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