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적분을 이야기로 풀어낸 책 '작은 인간로봇'
미적분을 이야기로 풀어낸 책 '작은 인간로봇'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7.12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이 하나뿐인 외팔이 괴물이 낸 문제, 로봇 쥐와 무한 이야기 등
공식없이 이야기로만 풀어낸 수학 이야기

어린 초등학생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미적분을 이야기로 풀어낸 책 ,김영선 저자의 ‘작은 인간로봇’을 출간됐다.

공식이 없고 작은 인간인 수학 천재 사라가 말로 전해주는 독특한 이야기 수학책 '작은 인간로봇'은 수학을 싫어하는 아이들도 수학적 창의력을 키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책이다.

불의의 사고로 동생이자 수학 천재인 동생을 잃고 설상가상으로 부모님까지 떠나보낸 ‘명우’는 홀로 은둔 생활을 하며 지낸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명우 앞으로 도착한 의문의 택배 상자를 열어 보니 아주 작은 인간이자 명우의 죽은 동생인 ‘사라’가 튀어나온다. 이 작은 인간은 사라는 수학 천재로 명우와 함께 ‘수학 나라’를 여행하며 독자들에게 미적분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 알려준다.

팔이 하나뿐인 외팔이 괴물이 낸 문제, 로봇 쥐와 무한 이야기, 명우의 로봇 ‘이만’에게 숫자를 알려주기도 하고 알쏭달쏭 마술나라로 장난감을 찾으러 가 문제를 푸는 이야기까지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수학의 매력에 빠질 수 있고 전개될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매력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