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애하는 판사님께’ 1차 티저 공개, 충격적 문제작 탄생 예고
‘친애하는 판사님께’ 1차 티저 공개, 충격적 문제작 탄생 예고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07.06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1차 티저, 흑백 화면 뚫고 나온 윤시윤 존재감 ‘막강’
사진제공 :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1차 티저 캡처
사진제공 :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1차 티저 캡처

‘친애하는 판사님께’ 뜨거운 화두를 던질, 문제작의 탄생이다.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특별한 이유 중 하나가 실제 사건들을 모티프로 극화한 드라마라는 것이다. 우리가 뉴스, 신문들을 통해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던 여러 사건들이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통해 다양하고 극적으로 그려질 전망. 이 실제 사건들이 안겨줄 묵직한 메시지와 이슈, 통쾌한 재미 등이 ‘친애하는 판사님께’를 꽉 채울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첫 번째 티저가 공개됐다. 담고 있는 이슈가 너무도 강렬하고 묵직해서 한 번, 던지는 화두가 충격적이라 또 한 번 눈을 뗄 수 없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1차 티저는 정의를 상징하는 두 가지, 칼과 저울을 비추는 흑백 화면으로 시작된다. 주인공 윤시윤(한강호, 한수호 역)은 법복을 입고 양손에 각각 칼과 저울을 든 채 수천 권의 법전이 쌓여있는 곳, 그 정점에 서 있다. 아래쪽에서는 검붉은 불이 활활 타오르고 있다. 마치 정의를 실현해야 하는 그를 맹렬하게 위협하듯이.
 
여기서 가장 충격적인 장면이 공개된다. 우리가 뉴스에서 봐왔던 특정 사건과 인물들이 윤시윤이 쥐고 있는 칼날에 비친 것. ‘재판 거래 의혹’에 휩싸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목소리가 바로 그것. 여기에 더해진 “사회적 이슈들을 담고 있는 소수자나 사회적 약자의 권리가 다수의 그늘에 묻혀 부당하게 침해되지 않도록 보호하는 것"이라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목소리와 영상은 양 전 대법원장의 취임사를 인용한 것으로 이 드라마가 대중에게 얼마나 강렬한 화두를 던질 것인지 임팩트 있게 예고한다.
 
이어 주인공 윤시윤의 손을 타고 흐르는 검은 물은 칼에서 떨어져 정의로워야 할 판사 선서 위에 뚝뚝 떨어지는 모습 위로 양 전 대법원장 재임 시절 '재판 거래 대상'으로 의혹이 제기된 KTX 승무원 해고 사건의 피해자들의 모습이 몽타주로 펼쳐진다. 윤시윤 역시 검은 물처럼 눈에서 뜨거운 눈물을 뚝뚝 떨어뜨린다. 그리고 더욱 번지는 불, “나를 심판한 것은 법인가, 당신인가”라는 문제적 메시지를 끝으로 ‘친애하는 판사님께’ 1차 티저가 강렬하게 마무리된다.
 
고작 30여 초의 짧은 시간이다. 그러나 던지는 메시지, 이슈는 처절할 만큼 충격적이고 묵직하다. 이를 그린 배우 윤시윤의 열연은 흑백 화면을 뚫고 나올 정도로 강렬했다. 30초만으로도 이토록 강한 임팩트와 잔상을 남기는 문제작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본 방송에서 대체 어떤 이야기를 풀어낼 것인지 예비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심장이 떨려올 만큼 궁금하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드라마 ‘추노’, ‘더 패키지’ 등을 집필한 천성일 작가와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 등을 연출한 부성철 PD가 손 잡은 작품이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7월 25일 첫 방송 예정이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www.insubest.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www.eduview.kr/ 다이렉트 카보험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onlinecar-direct.co.kr/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the-root.kr/
실비보험 보험비교
-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meritz-ne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