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외모도 채용평가에 영향 미친다
기업 10곳 중 6곳, 외모도 채용평가에 영향 미친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4.1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에 영향을 준다고 답한 인사담장자 57.4%

기업 10곳 중에 6곳이 채용평가에 외모가 영향을 미친다고 조사됐다.

기업 인사담장자 1000명을 대상으로 사람인이 조사한 결과 외모도 채용에 영향을 준다고 답한 이들이 57.4%에 달해 과반수가 넘은 것으로 밝혀졌다.

채용에 왜 영향을 미치는가?라는 질문에는 자기관리를 잘 할 것 같아서가 41.8%, 외모도 경쟁력이라서 34%,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 26.1%의 순으로 대답했다.

또한 자신감이 있을 것 같아서가 24%, 근무 분위기에 활력을 줄 것 같아서라고 대답한 이들은 20%에 달했다.

외모 중 채용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인상 등 분위기'(87.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청결함’(40.1%), ‘옷차림’(36.8%), ‘체형(몸매)’(19%), ‘얼굴 생김새’(18.6%), ‘헤어 스타일’(8.5%)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외모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전형은 단연 ‘면접전형’(84.1%)이었다. 성별로는 ‘남성’(6.4%)보다 ‘여성’(31%)이 외모의 영향을 더 받았으며, ‘성별에 차이가 없다’는 의견도 62.5%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기업의 81.2%는 입사지원서에 사진 항목이 있었다. 이 중 47%는 사진을 제출하지 않는 지원자는 ‘감점 또는 탈락’시킨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