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김선아, 키스보다 설렌 포옹엔딩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김선아, 키스보다 설렌 포옹엔딩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03.13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스 먼저 할까요’ 이보다 뭉클할 수 없다, 어른멜로 속 위로의 의미
사진제공 :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
사진제공 :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

'키스 먼저 할까요’ 포옹인데 키스보다 더 설레고 울컥했다.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는 리얼 어른멜로다. 간질간질 썸타는 어린애들의 사랑과는 다르다. 좀 살아본 사람들의 사랑은 다소 서툴다 할지라도 깊이가 다르다. 그 안에 상대방의 지친 마음을 껴안는 ‘위로’라는 감정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3월 12일 방송된 ‘키스 먼저 할까요’ 13~14회는 이 같은 ‘위로’의 감성을 깊이 있게 담아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어떤 달콤한 고백보다, 어떤 아찔한 스킨십보다 상대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것이 가슴을 두드릴 수 있다는 것이 오롯이 드러난 것이다.
 
이날 손무한(감우성 분)과 안순진(김선아 분)은 퇴근길 같은 버스에 올랐다. 자신의 곁에서 잠이 든 안순진을 깨우지 못한 손무한. 결국 두 사람은 종점까지 와버렸다. 그렇게 마치 세상의 끝과도 같은 곳에 단둘이 남은 상황에서, 손무한은 안순진을 향해 “당신을 사랑할까 해요”라고 고백했다.
 
돌아가는 길, 손무한에게 반려견 별이가 위독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더 이상 가망이 없음을,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안 손무한은 별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왔다. 안순진은 그런 손무한이 걱정스러워 “오늘 밤에 같이 자요. 혼자 자지 말고 나랑 같이 자요”라고 위로를 건넸다. 그리고 반려견 별이는 세상을 떠났다. 손무한은 혼자서 조용히 별이를 보내줬다.
 
그날 밤 안순진은 손무한의 집을 찾아왔다. 자신은 더 이상 401호에 살 수 없음에도, 손무한이 걱정돼 찾아왔다. 그리고 쓸쓸히 다가오는 손무한을 꼭 안아줬다. 이를 손무한의 전 아내이자, 손이든(정다빈 분)의 엄마인 강석영(한고은 분)이 목격했다. 하지만 손무한에게 더 이상 그것은 중요하지 않았다. 안순진으로 인해 위로 받았고, 안순진 품에서 마음을 놓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위로가 필요한 사람이 안순진이었다면, 이날 방송에서 위로가 필요했던 사람은 손무한이었다. 삶을 공유했던 반려견의 죽음. 어쩌면 더 많은 것을 의미하고 있을지 모르는 이별. 그 이별 앞에 손무한은 크게 슬퍼할 수도, 대놓고 아파할 수도 없는 사람이다. 그런 그의 마음을 이해하고 어루만져준 이가 안순진이다. ‘위로’라는 감정을 통해.
 
어른멜로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위로는 불꽃처럼 타오르는 사랑보다 더 깊은 울림을 지닌다. 상대의 마음을, 감정을 알고 공감하며 따뜻하게 감싸 안는 것이 현실에 지친 손무한, 안순진에게 매우 중요하게 와 닿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14회 두 남녀의 포옹엔딩은 키스보다 더 애틋했다. 나아가 사랑이란 감정을 이토록 특별하게 그리는 ‘키스 먼저 할까요’의 다음을 더 궁금하게 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멜로다. ‘키스 먼저 할까요’ 15~16회는 오늘(13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