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라이브(Live)’ 정유미X이광수, 좌충우돌 지구대 생활 시작 ‘험난하다 험난해’
tvN ‘라이브(Live)’ 정유미X이광수, 좌충우돌 지구대 생활 시작 ‘험난하다 험난해’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03.1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브’ 본격 스토리 신호탄, 진짜 경찰 이야기 포문 열었다
사진제공 : tvN
사진제공 : tvN

tvN ‘라이브’ 정유미, 이광수의 좌충우돌 지구대 생활이 시작됐다.

바쁘게 돌아가는 지구대를 배경으로 경찰들의 소소한 일상을 다룬 드라마.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가 현실에서 툭 튀어나온듯한 지구대 라이프를 펼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펄떡펄떡 살아 숨쉬는 ‘라이브’의 진짜 이야기가 시작됐다.
 
지난 11일(일) 방송된 ‘라이브’ 2회에서는 지구대로 첫 출근 한 한정오(정유미 분)-염상수(이광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혹독한 교육생 생활을 마치고 들어간 지구대. 진짜 경찰이 됐다고 기뻐한 순간, 그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험난한 경찰 생활이 기다리고 있었다.
 
한정오와 염상수가 지원한 ‘홍일 지구대’는 전국에서 제일 사건, 사고가 많이 발생하기로 유명한 곳. 두 사람은 매일 밤 지구대에서 술에 취한 사람들을 만나야 했다. 주취자들을 업는 것은 기본, 걸레가 없으면 손으로 토사물을 치워야 했고, 화장실 청소는 일상이 됐다.
 
이후 지구대 대장 기한솔(성동일 분)은 한정오와 염상수에게 지구대 생활을 한 소감을 물었다. 두 사람은 “경찰다운 일을 하고 싶다. 강력 사건 같은 큰 사건을 맡고 싶다”며 불평 아닌 불평을 토로했다. 부푼 꿈을 안고 온 지구대에서 주취자들만 상대하던 것이 불만이었던 것. 철없는 시보 경찰들의 바람에 선배 경찰들은 할 말을 잃었다.
 
그리고 이들의 말이 끝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 곧바로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다. 식사를 하던 경찰들은 밥도 다 먹지 못한 채 현장으로 뛰어나갔다. 허겁지겁 출동을 하는 한정오, 염상수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하며, 좌충우돌 지구대 생활이 시작됐음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경찰 부부로 등장한 오양촌(배성우 분)-안장미(배종옥 분)의 모습도 인상 깊었다. 이날 오양촌은 동료를 죽게 만든 경찰이라는 오명을 입었다. 사명감을 갖고 열심히 일했을 뿐인데, 오양촌의 경찰 인생은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졌다. 더욱이 오양촌은 설상가상으로 안장미에게 이혼 통보를 받기까지 하며, 향후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한정오와 염상수는 함께 지구대로 발령 받으며 동기 케미를 형성했다. 또한 그들의 사수가 될 경찰들은 짧은 등장에도 개성 강한 캐릭터를 보여줬다. 다정하기도 또 무섭기도 한 기한솔(성동일 분) 대장과 은경모(장현성 분) 팀장, 멋지고 훈훈한 선배 최명호(신동욱 분), 어딘지 까칠해 보이는 강남일(이시언 분) 등. 특히 한정오, 염상수와 악연 같은 인연으로 얽힌 오양촌의 지구대 발령도 예고되며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단 2회가 방송됐을 뿐이지만, ‘라이브’는 사람 냄새나는 경찰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드라마의 확실한 색깔을 드러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인 것. 전국에서 제일 바쁘다는 ‘홍일지구대’에서 그들이 마주하게 될 사건은 무엇일까. 또 그들이 지켜나갈 일상의 가치는 무엇일까. 본격적으로 시작될 ‘라이브’가 보여줄 진짜 지구대 경찰 이야기가 더욱 기대된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