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8명, 자소서 포비아 겪어!”
“구직자 10명 중 8명, 자소서 포비아 겪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3.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어려운 항목 ‘지원 동기’

자기소개서 항목을 차별화하고 많은 생각을 요구하는 질문을 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구직자들이 자소서 작성에 극심한 어려움을 느끼는 ‘자소서 포비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이 구직자 400명을 대상으로 ‘자소서 포비아’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5%가 이같이 답했다.

자소서 작성에 어려움을 느낀 이유로는 ‘무엇을 써야 할지 막막해서’(69.9%,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쓸 만한 스토리가 없어서’(49.3%), ‘기업마다 요구하는 항목이 너무 다양해서’(45.4%), ‘원래 글솜씨가 없어서’(34.1%), ‘요구하는 분량이 너무 많아서’(20.2%), ‘질문의 의도를 이해하기 어려워서’(14.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작성에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항목은 ‘지원동기’가 25.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입사 후 포부’(14.9%), ‘성장과정’(13.6%), ‘어려움을 극복한 경험’(11.3%), ‘직무 관련 경험’(10.3%), ‘특정 이슈에 대한 견해’(7.9%), ‘성공과 실패 경험'(7.9%), ‘성격의 장단점’(4%) 등의 순이었다.

이는 지원포기로도 이어지고 있다.

지원 단계에서 자소서 항목을 확인하고 지원을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가 무려 65.5%였다.

지원을 포기한 이유로는 ‘답변할만한 경험이나 스펙이 없어서’(61.5%,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자소서 항목이 너무 어려워서’(47.7%), ‘요구하는 답변 분량이 너무 많아서’(37%), ‘질문을 보니 내 성향과 맞지 않는 것 같아서’(20.6%), ‘작성 기한이 짧아서’(15.3%) 등의 이유도 있었다.

응답자들은 자소서 작성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합격 자소서 참고’(50.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무작정 많이 작성해 봄’(27.2%), ‘주변의 첨삭’(23.2%), ‘자소서 관련 서적’(10.3%), ‘자소서 관련 강의 수강’(8.3%), ‘컨설팅 서비스’(7%) 등의 의견이 있었으며, ‘특별히 하는 것이 없다’는 답변도 19.5%나 됐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블라인드 채용의 확대로 자기소개서 항목이 한층 까다로워졌으며, 차별화된 내용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자소서 작성에 어려움을 느끼는 구직자들이 많다.”라며, “기업들이 채용전형에 변화를 준 목적을 이해하는 것이 우선이다. 직무적합성 평가를 강화한다는 것은 해당 포지션에서 원하는 역량 보유 여부와 기업의 인재상에 부합하는 지가 관건인 만큼 이에 대한 꼼꼼한 사전조사를 바탕으로 질문의 의도를 파악하고, 기업입장에서 듣고 싶어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작성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