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치매노인 지문 사전 등록,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로 확대

치매노인 지문 사전 등록,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로 확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3.0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는 어르신들이 전국 보건소에 설치된 치매안심센터에서도 사전 지문 등록을 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최근 심각해지는 치매노인 실종 문제 해결을 위해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공동으로 실종 치매노인 조기 발견을 위한 ‘지문 등 사전등록’ 협업을 추진한다.

경찰청에서는 아동, 지적장애인, 치매 환자의 실종 방지를 위해 2012년부터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를 운영해 왔다.

적극적으로 지문 사전 등록이 이루어지는 아동과 달리, 치매노인의 경우 질병 공개를 기피하는 보호자의 인식으로 사전 등록률이 저조(12.9%)한 실정이다.

*총 등록률 38.6%, 8세 미만 아동 86.0%, 장애인 25.7%(2017. 12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행정안전부는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협의하여 지문 사전 등록 서비스 기관을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로 확대하는 협업 방안을 마련하였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 상담, 검진, 사례 관리 등 치매환자에 대한 종합적인 창구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이에 따라 안심센터에서 지문 등 사전 등록에 대한 안내와 서비스를 제공하면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자연스럽게 지문 등 사전 등록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치매안심센터에서 지문 사전 등록 기반 구축 및 관련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치매안심센터 운영지침’을 개정한다.

경찰청은 지문 등 사전 등록 시스템 접근 권한 부여 및 사전 등록 지침 작성·제공 등 사전 등록 시스템 사용을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치매노인 실종 예방을 위한 협업체계 구축을 위해 관계기관들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왔고, 협업 추진을 위한 지침을 작성·배포하고 사례를 안내하는 등 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치매안심센터 외에 주민센터에서도 사전 등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 협업은 국정과제인 치매국가책임제의 중점과제 추진을 위한 것으로 실종 치매노인의 조속한 발견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이번 과제는 대국민 협업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제안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협업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