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2%, ‘표준이력서’ 도입 의향 없어”
“기업 62%, ‘표준이력서’ 도입 의향 없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2.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인드 채용이 확대되는 추세임에도 기업 10곳 중 6곳은 사진, 성별, 출신학교 등의 항목을 제외하는 ‘표준이력서’ 도입의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528개사를 대상으로 ‘표준이력서 도입 및 입사지원서의 개인 신상 항목’에 대해 조사한 결과, 61.9%가 표준이력서 도입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실제 입사지원서에도 많은 기업들이 개인 신상 항목을 포함하고 있었다.
기업의 88.4%는 입사지원서에 개인신상 항목을 포함하고 있었으며, 가장 많이 포함돼 있는 개인신상 항목은 단연 ‘연령’(82.4%,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은 ‘출신학교’(69.8%), ‘성별’(69.8%), ‘사진’(67.7%), ‘혼인여부’(34.3%), ‘가족관계’(32.3%), ‘혈액형’(9.9%), ‘가족 신상’(9.4%), ‘키’(9.4%), ‘종교’(8.4%), ‘체중’(7.1%) 등이 있었다.

이러한 항목을 포함하는 이유로는 ‘지원자 본인 확인 등을 위해서’(51.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지원자의 역량을 파악하기 위해서’(36.2%), ‘업무에 필요한 요건이라서’(34%), ‘인사 정책상 필요한 항목이라서’(19.7%), ‘조직 적응과 관련된 조건이라서’(19.3%), ‘전부터 물어보던 항목이라서’(15%)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평가에 실제로 반영되는 항목은 ‘연령’(55.5%, 복수응답)이라는 응답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성별’(39.4%), ‘출신학교’(34.3%), ‘사진’(18.8%), ‘혼인여부’(9%), ‘가족관계’(7.5%), ‘가족 신상’(3.2%), ‘종교’(2.8%) 등의 순서로 답했다. 평가되는 개인신상 항목이 없다는 응답은 16.3%였다.

그렇다면 지원자가 개인신상 항목을 누락했을 때는 어떻게 처리하고 있을까?
28.1%는 ‘감점 처리’하고 있었고, 무조건 탈락시킨다는 응답도 13.1%나 됐다. 불이익이 없다는 기업은 58.9%였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공정한 채용 문화가 자리잡으려면 직무역량과 무관한 개인신상 항목들을 입사지원 단계에서 배제하는 것이 필수이다. 표준이력서 도입은 첫 번째 단계라고 할 수 있다”라며, “좋은 인재를 뽑기 원한다면 기업이 먼저 앞장서서 채용단계의 차별 요소를 배제하고, 능력과 역량 중심의 평가를 도입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www.insubest.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www.eduview.kr/ 다이렉트 카보험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com/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the-root.kr/
실비보험 보험비교
-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meritz-net.com/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