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설 연휴 대비 전력시설 특별 점검 및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한전, 설 연휴 대비 전력시설 특별 점검 및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02.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사장직무대행 김시호)가 2월 5일부터 18일까지 설 연휴 기간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한 전력설비 특별 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경영진 및 본사 주요 부서장 주관으로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추진현황을 점검한다, 특히 다중이용시설이 있는 복합변전소(47개소)의 화재 취약설비를 중점적으로 점검하여 전력시설물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한다.

또한 한전은 설 연휴 기간 비상근무 및 보고체계를 강화하여 불시 정전에 대비한 비상대응 태세를 구축 운영한다. 설 연휴 기간에도 고객센터와 스마트한전 앱을 운영하여 전기관련 민원에 24시간 응대할 예정이다.

한편 한전은 전국에 산재한 송전선로 2810회선, 변전소 839개소, 배전선로 1만367회선 등 전체 전력공급설비뿐만 아니라 통신보안설비 및 대형공사장까지 전력분야 전반에 결처 2월 5일부터 3월 30일까지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 중이다.

특히 국가안전대진단 실효성 제고를 위해 화재취약시설 집중점검, 첨단장비·기술을 활용한 설비점검을 집중 추진하며 정부 방침에 따라 안전점검 실명제, 국민참여 확대, 점검결과 대국민 공개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전력분야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하여 점검결과에 따라 보수·보강이 시급한 사항은 즉시 또는 조속한 시일(1~2개월)내에 조치를 완료할 예정이며 전력분야의 불합리한 안전관련 법령과 제도의 적정성 등에 대해서도 지속 검토하여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국민들이 생활주변의 전력분야 위험요소를 발견하여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에 입력하면 한전의 자체 ‘신문고’ 시스템에 연계되어 위험요소를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전은 지속적인 설비점검으로 정전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전력설비 복구체제를 구축하여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