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라디오스타’ 개그우먼 김지혜, ‘남편 예약제’ 19금(?) 토크로 스튜디오 초토화!

‘라디오스타’ 개그우먼 김지혜, ‘남편 예약제’ 19금(?) 토크로 스튜디오 초토화!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01.3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방쓰는 위기의 부부? 제 2의 신혼 비결 ‘예약제’ 공개!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개그우먼 김지혜가 ‘라디오스타’를 통해 현재 남편 박준형과 실시하고 있는 ‘남편 예약제’ 시스템을 강력 설파한다. ‘제 2의 신혼을 맞이하게 됐다’는 김지혜는 ‘남편 예약제’를 설명하며 거침없는 19금(?) 토크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고, 네 명의 MC는 15세 시청등급을 맞추려 안간힘을 썼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늘(31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꿀 떨어지거나 딴지 걸거나 꿀단지 특집'으로 박준형-김지혜 부부와 올해 11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홍윤화-김민기 예비부부가 출연해 개그커플다운 화려한 입담과 개인기를 선보인다.
 
우선 김지혜는 과거 부부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얘기를 꺼냈고 ‘방송 뒤 엄청 싸웠다’며 부부 사이에 후폭풍을 맞았던 얘기를 꺼내는 등 시종일관 거침 없는 입담으로 4MC를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김지혜는 남편 박준형과의 위기의 순간들을 솔직하게 얘기하는 한편, 마음을 바꾸고 더 늙기 전에 요가를 시작한 얘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그녀는 그렇게 두 사람의 노력으로 부부 사이에 관계가 변하기 시작했다고 말하면서 “’나도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박준형-김지혜 부부는 현재 특별한 사정으로 각방을 쓰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두 사람이 제 2의 신혼을 맞이할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인 ‘남편 예약제’ 시스템을 강력 추천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당시 김지혜는 “저희는 휴대전화 메신저로 예약을 한다”며 박준형의 방에 입장할 수 있는 ‘남편 예약제’ 시스템을 설명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과연 마지막까지 “남편은 예약제입니다”라며 거침없는 입담을 뽐낸 김지혜가 추천하는 ‘남편 예약제’의 실체는 무엇일지, 4MC들이 15세 시청등급을 맞추기 위해 안간힘을 쓴 김지혜의 19금(?) 토크는 오늘(31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