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룩스 조명박물관, 이재형,박정민 작가의 ‘FACE OF CITY’ 프로젝트 후원
필룩스 조명박물관, 이재형,박정민 작가의 ‘FACE OF CITY’ 프로젝트 후원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7.12.0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룩스 조명박물관(관장 구안나)은 11월 28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된 시그라프 아시아 2017 방콕에서 이재형, 박정민 작가의 ‘FACE OF CITY’ 프로젝트를 후원하였다. 이 프로젝트는 필룩스 조명박물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문화메세나로 후원하는 해외 전시이다.

시그라프 아시아는 미국 ACM SIGGRAPH가 주최하며 아트갤러리, 학술회의, CG 기술 전시, CG 애니메이션 등의 각종 전시와 컨퍼런스가 진행되는 세계적인 CG 축제로서 올해는 방콕에서 개최되었다.

‘FACE OF CITY’는 도시 감정에 대한 정보 시각화(data visualization) 프로젝트이다. 도시를 대표하는 감성의 근거를 해당 지역의 수많은 SNS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찾아내는 것이다. 사람들의 SNS 키워드가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얼굴의 모호한 표정이 되어 도시와 도시인들의 감정을 보여 준다. 이재형, 박정민 작가는 서울 사람들과 방콕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키워드로 추출된 SNS 단어들에 의해 서울과 방콕이라는 두 도시의 얼굴 표정을 그렸다.

이재형 작가는 “FACE OF CITY는 지역 커뮤니티를 연결시키는 매개체인 언어의 데이터를 토대로 시각화를 시도하여 언어의 섬세한 감성 정보, 혹은 주관적인 정보를 분석하여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 내고자 하였다”고 밝혔다.

필룩스 조명박물관 구안나 관장은 “FACE OF CITY는 SNS로 드러난 도시인들의 집단 감정을 텍스트와 이미지의 표정 변화로 보여 준다”며 “이 작품은 방콕과 서울이라는 두 도시의 감정을 담고 있으며 SNS로 소통하는 우리 시대 현대인들의 자화상이다”고 말했다.

-아티스트 이력

이재형 작가는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에서 미술과 미디어를 공부하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트 레지던시에 참여하였으며 미디어 기술들을 활용하여 다수의 공공미술 프로젝트들을 진행하였다. 2017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에서 코웨이관의 미디어파사드를 맡았다.

박정민 작가는 서울과학기술대학교를 졸업하고 CJ에 근무하였으며 현재 영상 미디어와 인터랙티브 기술 개발을 하고 있다. 다수의 영화, 드라마를 비롯한 영상 콘텐츠 CG 작업에 참여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