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송승헌, 인생캐 탄생! "이런 死자 또 없습니다."
‘블랙’ 송승헌, 인생캐 탄생! "이런 死자 또 없습니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7.12.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OCN
사진제공 : OCN

OCN 오리지널 ‘블랙’ 송승헌이 새로운 인생캐를 썼다. 코믹, 까칠, 액션, 설렘까지 다 하는, 이런 저승사자가 어디에 또 있을까.

OCN 오리지널 ‘블랙’(극본 최란, 연출 김홍선 고재현, 제작 아이윌미디어)에서 형사 한무강일 때의 순둥한 모습부터 엘리트 死(사)자 블랙일 때의 싸늘함, 하람을 떠나지 못하는 순정까지, 블랙의 스펙터클한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며 새로운 인생캐를 만든 송승헌. 생활 연기부터 액션 연기까지 폭넓은 연기를 선보인 ‘블랙’은 안 되는 게 없는 배우 송승헌의 재발견이었다.

도망간 파트너 사자 제수동(박두식)을 찾기 위해 한무강 형사의 몸에 들어가 인간계 생활을 시작한 死자 블랙. 한무강은 형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히기 위해 적성에 맞지 않는 형사 일을 하다 인질 사건에 얽혔고 누군가가 쏜 총에 맞아 살해당한 인간이었다. 블랙은 제수동을 찾으려는 목적만으로 죽음의 그림자를 보는 강하람(고아라)과 공조하게 됐지만, 그녀와 함께 무진 미스터리를 풀어나가는 과정에서 점점 인간의 감정을 느끼게 됐고, 하람과의 로맨스도 키워나갔다.

‘블랙’으로 첫 장르물에 도전한 송승헌은 어리바리 형사 한무강과 피도 눈물도 없는 사자 블랙의 캐릭터를 넘나들며 때론 유쾌하고 때론 묵직하게 극을 이끌었다. 한무강의 생활 연기, 블랙이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인간계에 적응해가는 코믹한 모습, 무강을 죽이려는 사람들과 대치하는 고난도 액션, 하람과의 설레는 로맨스, 웰메이드 스케일을 위한 수중 연기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이며 강력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무강으로 변신한 블랙의 활약으로 무진 미스터리의 최종 보스인 김영석(이두일)의 정체는 밝혀졌지만, 준이의 친모(서영화)와 관련된 설명, 일치하지 않는 준이 시신, 그리고 사라진 준이의 행방 등 아직 밝혀지지 않은 블랙의 과거는 마지막 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블랙’은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일·월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 중이며, 2회 연장이 확정돼 오는 10일 18회로 종영한다.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 OCN 방송.

Tag
#블랙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