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이 뽑은 수능 이후 가장 하고 싶은 활동 1위 '아르바이트'
수험생이 뽑은 수능 이후 가장 하고 싶은 활동 1위 '아르바이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7.11.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험생 10명 중 3명(29.8%) 수능 이후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아르바이트’ 뽑아

오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는 수험생이 뽑은 ‘수능 이 후 가장 하고 싶은 활동 1위’는 다름아닌 아르바이트였다.

수험생 99.5%가 수능 후 아르바이트 계획이 “있다”고 답해 거의 모든 수험생이 수능 후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민국 대표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지난 11월 2일부터 11월 15일까지 전국 수험생 회원 390명을 대상으로 ‘수능 이후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르바이트’가 29.8%로 1위를 차지했다.

2위와 3위는 각각 “여행(20.6%)”과 “친구들과 마음껏 놀기(17%)”가 차지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다이어트 및 운동(10%)”, “성형수술 등 외모관리(6.2%)”, “운전면허 등 자격증 취득(5.1%)”, “쇼핑(4.4%)”, “연애(3.3%)”, “잠(2.8%)”, “게임(0.8%)”등이 있었다.

거의 모든 수험생들은 수능 이후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었다.

설문 결과 전체 응답자의 99.5%가 수능 후 아르바이트 계획이 있다고 답했으며, 가장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업종으로 음식점, 패스트푸드, 카페 등 “서빙/주방(47.3%)”을 꼽았다.

이어 편의점, PC방, 마트 등 “매장관리(31.4%)”, 안내, 보안, 영화관 등 “서비스(10%)”, 학원, 과외 등 “강사/교육(4.9%)”, 사무보조, 전화응대 등 “사무/회계(4.1%)”, 사이트, 쇼핑몰 등 “IT/디자인(1.3%)”, 공사, 전단, 배달 등 “생산/기능(0.8%)”, 고객상담, 영업 등 “상담/영업(0.2%)”순으로 답했다.

수험생 10명 중 절반 이상(59.6%)은 수능 이후 용돈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많은 답변은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서(15.7%)”였다.

또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서(11.6%)”, “다양한 사회 경험을 하기 위해(11.3%)”, “재미를 위해서(1.8%)” 등의 답변도 있었다.

수험생 81.3%는 최저임금에 대한 개념과 정확한 금액을 모두 알고 있었다.

“개념은 알지만 정확한 금액은 모른다” 또는 “최저임금에 대한 개념 및 금액 둘 다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17.2%, 1.5%에 그쳤다.

그러나 전자근로계약서에 대한 인식은 비교적 낮았다.

전자근로계약서에 대해 “매우 잘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19.7%에 불과했으며, “들어본 적은 있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55.4%, 24.9%에 달했다.

알바천국 담당자는 “수능 직후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구직 수요가 급증하는데, 이 때 급하게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보다 사업장 내 최저임금을 준수하는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는지 등을 꼼꼼하게 확인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현재 알바천국에서는 올해 고3인 수험생도 지원 가능 한 대외활동 ‘천국의 알바 17기’를 모집 중이다.

천국의 알바 17기는 호주 시드니 ZIGI’S레스토랑에서 ▲홍보사진 및 동영상, 뮤직비디오 촬영 ▲SNS 홍보 ▲ 지역주민을 위한 이벤트 기획 및 진행 ▲이벤트 기획 시 홍보물 제작 ▲한국어 메뉴판 제작 ▲와인라벨 디자인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참가자들은 항공, 숙박비는 물론 아르바이트비(100만원)와 1주일간의 호주 자유여행 경비를 알바천국에서 모두 제공받는다.

1차 서류심사를 위한 접수 기간 오는 12월 3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