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들의 미니멀 독서법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 출간
고수들의 미니멀 독서법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 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7.11.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니스북스가 고수들의 미니멀 독서법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를 출간했다.

책, 무조건 많이 읽는 게 좋을까. OECD 국가 중 일하는 시간이 가장 많다는 대한민국 직장인에게 1년 동안 1천 권, 1만 권 독서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성공한 사람들의 인터뷰를 보면 바쁜 와중에 시간을 쪼개서라도 책을 가까이하며, 책 속에서 영감을 얻는다고 말한다.

그들이 우리보다 훨씬 한가하기 때문에 가능했던 걸까? 똑같이 책을 읽어도 다른 결과를 가져오는 이유는 뭘까.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이자 세계 출판 시장에서 인정받는 기획자인 도이 에이지는 수많은 CEO를 만나면서 그들만의 독특한 ‘독서법’과 ‘책을 대하는 자세’를 발견했다. 그들은 ‘몇 권’을 읽었는지 자랑하는 책 읽기에서 벗어나 ‘한 권’의 책을 읽더라도 성공을 만들어 낸 원인을 찾아 밑줄을 긋고, ‘나는 이 부분을 어떻게 응용할 수 있을까?’를 생각한다는 것이다. 도이 에이지가 성공한 사람들의 ‘미니멀 독서법’을 바탕으로 정리한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가 출간됐다.

도이 에이지는 디지털 서평을 연재하면서 하루 최소 세 권을 ‘읽고 쓰는’ 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책을 읽는 과정에서 ‘운명의 한 줄’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에서 도이 에이지는 정보과잉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양보다는 질에 집중하는 ‘미니멀 독서법’이 최적의 읽기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들은 책 어디에 밑줄을 긋는가’는 총 7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장은 자신의 독서법을 점검하는 순서다. 제2장에서는 천천히 이해하고 납득하는 책 읽기가 왜 필요한지 알려준다.

제3장에서는 부분 읽기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저자는 가장 마음을 사로잡은 부분은 10번을 읽어도 좋다고 말하며, 한 분야를 집중적으로 읽는 ‘수평전개’식 독서의 장점을 알려준다.

제4장에서는 원인에 밑줄을 긋는 요령을 알려준다. 그는 ‘왜’, ‘어떻게’라는 질문을 던지며 책 읽기를 하라고 강조한다. 제5장에서는 저자의 필터를 자신만의 관점으로 바꾸어 현실에 적용하는 법을 알려준다. 독서는 다른 사람과의 차이를 만드는 작업이다. 이것이 가능하다면 경쟁 우위를 발휘할 수 있다.

제6장은 비즈니스가 성공하는 방법을 알려면 책만 읽지 말고 꼭 현장 검증을 하라고 강조한다. 끝으로 제7장에서는 승자의 책 읽기를 소개한다.

오늘부터 고수들의 독서법으로 책 읽기에 도전한다면, 분명 몇 년 뒤 지금의 당신과는 전혀 다른 곳에 놓인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