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정직+소신’ 최후의 변론! 처벌불원서 대신 강력 처벌 촉구 탄원서 제출! 굿잡!
‘마녀의 법정’ 정려원, ‘정직+소신’ 최후의 변론! 처벌불원서 대신 강력 처벌 촉구 탄원서 제출! 굿잡!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7.11.1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려원-윤현민, ‘1997년 발생 성폭행 사건’ 공소시효 앞두고 통쾌한 응징!
사진제공 :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공 :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정직과 소신의 피해자 조력 변호사로 또 한번 반전의 빅픽처를 성공 시켰다. 정려원과 윤현민이 피해자 조력 변호사와 담당검사로 공소시효 만료를 1달 앞 둔 '1997년 발생 성폭행 사건'에서 공조수사를 펼친 가운데, 정려원이 전광렬의 대변인이었던 가해자의 처벌불원서를 받아주기로 하고 전광렬의 약점을 손에 넣었다. 그러나 그녀는 가해자와의 약속을 과감히 뒤집고, 처벌불원서 대신 강력 처벌 촉구 탄원서를 제출하며 통쾌한 뒤통수 빅픽처를 펼쳐 승소한 것. 법정에서 정려원이 파렴치한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하는 마지막 최후의 변론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시원한 사이다를 날려주며 12회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민지숙(김여진 분)의 법률사무소에 변호사로 들어간 이듬이 맡은 첫 사건은 '1997년 발생 성폭행 사건'으로 그녀는 담당검사인 진욱과 함께 피해자를 돕고 가해자 처벌을 위해 공조했다. 특히 사건의 가해자인 김형수(차용학 분, 이하 김대변인)는 조갑수(전광렬 분)의 대변인으로 자신의 범행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해 수사의 난항을 예상케 만들었다. 그러나 사건의 최초 목격자가 등장하며 수사는 일사천리로 이어졌다. 김대변인은 자신이 불리한 상황에 처하자 갑수를 찾아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미 그의 곁엔 새로운 대변인이 자리하고 있었다.

김대변인은 이듬을 찾아가 자신의 처벌불원서를 받아주는 대가로 갑수을 무너뜨릴 수 있는 약점이 '아내'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후 법정에서 마주한 이듬과 김대변인은 서로 눈빛을 주고 받으며 처벌불원서를 제출할 타이밍을 찾는 듯 했다. 하지만 이듬은 처벌불원서 대신 가해자의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어 이듬은 피해자 조력 변호사로서 20년 간 고통 속에 살아온 피해자의 상황을 대변했고, "모두 다 기억하면서 계속 모르쇠로 일관하는 피고인의 파렴치한 행동에 대해서 엄벌에 처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며 호소력 짙은 최후의 변론을 펼치며 재판을 승리로 이끌었다. 피해자의 편에서 정직과 소신의 피해자 조력 변호사로 활약한 이듬의 모습은 지숙과 진욱은 물론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듬의 미소만 보면 이미 사이다! 빅픽처 장인!", "반전의 반전! 최후의 변론 순간 짜릿했어요!", "이듬-진욱 공조는 언제나 옳다!", “이듬의 핵사이다 역시 꿀잼!”, "김대변인과 비밀거래하는 모습에 심장 조마조마했는데 마지막에 반전! '역시 이듬이다' 싶었습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마녀의 법정’은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