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천상의 화원-곰배령’ 최불암-김새론, 동요 부르며 율동…동심 회귀‘함박웃음’!

‘천상의 화원-곰배령’ 최불암-김새론, 동요 부르며 율동…동심 회귀‘함박웃음’!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2.01.0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상의 화원-곰배령’ 최불암-김새론, 동요 부르며 율동…동심 회귀‘함박웃음’!

‘천상의 화원-곰배령’의 최불암과 김새론, 안서현, 강찬희 등 ‘곰배령 아역들’이 합창단 ‘정부식과 천사들’을 결성했다.

채널A 개국특집 주말특별기획드라마 ‘천상의 화원-곰배령’(극본 박정화, 고은님, 연출 이종한, 오상원/제작 로고스 필름)에서 정부식 역으로 열연 중인 최불암과 ‘곰배령 아역들’이 ‘곰배령 합창대회’에 출격한 것. 최불암의 색다른 모습과 아역들의 깜찍함이 어우러져 보는 이들에게 훈훈한 웃음을 선사했다.

곰배령 합창대회 장면은 지난 3일 경기도 의정부의 한 대학 강당에서 촬영됐다. 이 날 촬영에는 ‘정부식과 천사들’로 무대에 오르는 최불암과 ‘곰배령 아역군단’ 김새론, 안서현, 강찬희, 신기준, 이지은, 송예담, 송예준이 깜찍한 의상을 맞춰 입고 등장해 앙증맞은 안무와 함께 동요 ‘파란 나라’를 열창했다. 또한 유호정, 현우성, 전원주, 안정훈, 김명국, 정경순, 엄현경 등 ‘곰배령 사람들’이 총출동해 ‘정부식과 천사들’의 무대에 열띤 응원전을 펼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을 이어갔다. 

특히 ‘천상의 화원-곰배령’ 팀이 모두 모여 진행된 이 날 촬영은 오전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강행군으로 진행됐다. 눈발이 날리는 추운 날씨 속에 펼쳐진 야외촬영에 이어 빡빡한 강당 촬영 스케줄을 소화하며 연기자들의 얼굴에는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지친 기색이 역력했던 상황. 하지만 아역 연기자들의 사랑스러운 장난과 애교가 촬영장에 활력을 가져왔다는 귀띔이다.    

무엇보다 심혈을 기울인 ‘정부식과 아이들’ 공연은 촬영 하루 전에 안무가 전면 수정되는 돌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바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최불암과 아역 연기자들은 바뀐 안무를 완벽하게 숙지, NG없는 성공적인 공연을 선보이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샀다는 후문.  

그런가하면 화사한 의상을 입은 최불암의 깜짝 변신도 눈길을 끌었다. 파란색 나비넥타이에 어색해하며 앙증맞은 율동과 동요까지 소화해야했던 최불암은 무대에 오르기 전 “ 에이. 나는 별 거 안 해”라며 덤덤히 말했지만, 막상 무대 위에서는 아이들과 어울려 동심으로 돌아간 듯 함박웃음을 지으며 연기에 몰입하는 모습이었다. 
 
제작사 로고스 필름 측은 “‘천상의 화원-곰배령’은 아역들의 발랄한 웃음과 어른 연기자들의 넉넉함이 어우러져 항상 가족 같은 분위기 속에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강추위가 몰아치는 강원도 야외 촬영 일정을 포함한 촬영 스케줄이 만만치 않게 잡혀있음에도 연기자들과 스태프 모두 시청자 분들의 성원에 감사하며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