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신입구직자 86.3%, “기업 홈페이지, 입사지원 여부에 영향 미친다”

신입구직자 86.3%, “기업 홈페이지, 입사지원 여부에 영향 미친다”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1.08.31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신입구직자 3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 홈페이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기업 홈페이지가 구직자들의 입사 지원 여부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입사지원 시 기업 홈페이지를 확인하는지 물었는데, 대다수인 98.3%가 그렇다고 답했다. (▶‘확인하지 않는다’ (1.7%)) 대부분의 지원자들이 입사지원 전 홈페이지를 통해 기업에 대해 파악하고 있는 것.

또한 이들 중 88.6%는 기업 홈페이지가 기업 이미지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아니다’(11.4%))

그래서인지, 홈페이지를 통해 기업에 대한 호감 또는 비호감을 갖게 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홈페이지를 통해 호감을 가지게 된 기업이 있다는 이들은(78.9%) 홈페이지의 ▶‘알찬 정보’(37.5%)와 ▶‘디자인’(22.0%)에서 호감을 느꼈다고 답했다.필요한 정보가 제대로 갖춰져 있거나, 눈에 보이는 디자인이 보기 좋게 되어 있는 것에서 호감을 느낀다는 것.또한 ▶‘활발한 커뮤니케이션’(19.1%) ▶‘편리한 시스템’(17.3%) ▶기타(4.0%) 등으로 기업에 대한 호감을 갖게 됐다는 이들도 있었다.

반대로, 홈페이지를 보고 비호감을 갖게 된 기업이 있다는 이들은(76.1%) 비호감 홈페이지의 가장 큰 단점으로 ▶‘부족한 정보’(44.9%)를 꼽았다. 이어 ▶‘불편한 시스템’(22.8%) ▶‘디자인’(14.6%) ▶‘소극적인 커뮤니케이션’(12.0%) ▶기타(5.6%) 순이었다.

그렇다면 기업 홈페이지의 디자인이나 입사지원시스템의 질이 입사지원 여부에도 영향을 미칠까?

10명 중 8명에 해당하는 86.3%가 그렇다고 답했다. 홈페이지를 보고 입사지원 여부를 결정하기도 한다는 것. (▶‘아니다’(13.7%))

또한, 엉성한 기업 홈페이지 디자인 혹은 허술한 입사지원시스템을 보고 원래 입사하려던 곳에 입사를 포기해 본 경험이 있다는 이들도 절반 이상인 69.8%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