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56.6%, 상사에게 아이디어 뺏겨

직장인 56.6%, 상사에게 아이디어 뺏겨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1.08.1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6.6%는 상사에게 아이디어 제출 후 무조건 퇴짜를 맞거나 기약 없이 결과를 기다리는 등 불합리한 상황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프리미엄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 대표 강석인)가 직장인 3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56.6%가 상사에게 아이디어 제안 후 불합리한 상황을 겪었다고 답했다.

경험 유형(복수응답)으로는 ‘잘되면 자기 탓, 잘못 되면 내 탓이란 식의 보고’가 65.1%를 차지했다. 이어 ‘자세한 검토 없이 무조건 태클 및 퇴짜’ 34.4%, ‘자료 제출 후 기약 없는 기다림’ 30.7%, ‘내 기획 및 제안서 가로채기’ 28.8% 순이었다.

불합리한 상황을 겪었을 때 대처법은 45.1%가 ‘동료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를 들었다. ‘나홀로 걱정한다’는 의견도 23.3%였으며 ‘상사에게 직접 물어본다’ (14.9%), ‘직급이 더 높은 상사에게 말한다’ (13.0%) 등의 적극적인 대처는 비교적 적은 편이었다.

불합리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 적절한 해결방법으로는 34.9%가 ‘의사결정권자에게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할 것을 꼽았다. ‘기획 및 최초제안자가 단계적으로 최종 결제까지 받게 한다’ 24.2%, ‘사내 교육 등을 통한 올바른 제안서 승인 과정 등을 교육 받는다’ 19.5%, ‘신문고 제도 등 커뮤니케이션 창구 개방’ 16.7% 등이었다.

커리어 김보성 담당자는 “기획서 및 아이디어의 제안, 채택과 관련하여 불합리하게 의사결정 되는 부분이 해소된다면 업무의 능률 및 효율 향상을 더욱 기대할 수 있을 것이며 이를 통해 직원들의 사기 증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