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학생이 모시고 싶은 CEO ‘1위 안철수, 2위 이건희’

대학생이 모시고 싶은 CEO ‘1위 안철수, 2위 이건희’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1.07.2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들이 함께 일해보고 싶은 최고의 CEO에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1위로 꼽혔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김화수)이 최근 대학생 44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알바몬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함께 일해보고 싶은 최고 경영자(*개방형)’에 전체 응답 대학생의 41.2%가 ‘안철수(남 38.9%, 여 43.3%)’를 꼽아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이에는 못 미치지만 ‘이건희’ 삼성회장 역시 16.5%의 높은 응답을 얻으며 대학생이 모시고 싶은 CEO 2위에 올랐다.

이어 애플의 ‘스티브잡스’가 5.1%의 응답으로 3위에 올랐으며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와 고 ‘정주영’ 회장이 각각 1.8%의 응답을 얻어 공동 4위에 올랐다. 주로 경제인이 함께 일하고 싶은 CEO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연예인 중에는 ‘김제동’이 1.6%로 가장 많은 응답을 얻으며 6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정치인 가운데는 유한킴벌리 사장을 지낸 바 있는 ‘문국현’ 전 창조한국당 대표(0.9%)가 가장 높은 응답을 얻었다.

대학생들이 최고 경영자에게 바라는 최고의 자질(*복수 응답, 최대 3개)에는 ‘보고 배울 것이 많아 귀감이 되어줄 것(21.6%)’이 꼽혔다. 또 ‘직원을 소중히 생각하는 공동체 의식(18.9%)’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오픈마인드(16.3%)’가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또 ‘직원, 회사에 대한 투철한 책임감(11.2%)’, ‘앞으로에 대한 비전 제시(9.9%)’도 대학생들이 최고 경영자에게 바라는 대표적인 자질로 꼽혔다. 그 외 의견으로는 ‘성공할 수 있는 사업수완(8.1%)’,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정신(7.8%)’, ‘열정(6.1%)’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