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5명중 2명, 복날 보양식 ‘꼭’ 챙겨

직장인 5명중 2명, 복날 보양식 ‘꼭’ 챙겨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1.07.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말복은 일 년 중 가장 더운 기간이라 하여 더위를 피하기 위해 음식을 마련해 시원한 곳을 찾는 풍습이 있다. 이 시기 보양식을 찾아 체력을 다지기도 하는데, 요즘 직장인 5명중 2명이상인 43%는 매년 여름 복날이면 ‘보양식’을 반드시 찾는다고 답했다.

또 직장인 과반수이상은 평소 건강관리에 관심이 높아, 꾸준히 양약/한약을 복용한다고 답했고, 건강보조식품을 꾸준히 복용하는 직장인들도 상당수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남녀직장인 506명을 대상으로 <건강관리와 선호하는 보양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49.6%가 ‘가끔, 가능하면 복날을 챙다’고 답했고, 43.9%는 ‘매번 복날을 챙긴다’고 답했다. ‘전혀 챙기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6.5%에 불과했다.

복날 많이 찾았던 선호하는 보양식(*복수응답)은 ‘삼계탕’으로 응답률 83.2%로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보신탕 (11.9%) △장어요리(9.1%) △오리요리(7.7%) 순으로 선호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편, 직장인들의 대부분은 평소에도 건강관리를 위해 양약/한약이나 건강보조식품을 복용하고, 체력이 떨어진다고 느껴지면 체력보강을 위해 보양식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건강관리를 위해 꾸준히 복용하는 약/식품이 있는가’ 조사한 결과, 과반수이상인 61.5%가 있다고 답했다. 복용하는 약품으로는 비타민이나 영양제 등 양약이 43.9%로 가장 많았고, 이어 건강보조식품(11.7%)을 꾸준히 복용하는 직장인도 10명중 1명정도로 조사됐다.

체력이 떨어졌다고 느낄 때 체력보강을 위한 방법(*복수응답)으로는 ‘보양식을 찾는다’는 직장인이 68.7%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는 회사와 가정에서 △틈틈히 휴식을 취한다(46.1%) 거나 비타민이나 자양강장제 등△양약을 복용한다(32.9%)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취미/특기 생활에 몰입한다(29.3%) △규칙적인 운동을 시작한다(18.8%) 는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