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국가대표’ 김성주 캐스터, 까메오 출연

‘국가대표’ 김성주 캐스터, 까메오 출연

  • 임종태 기자
  • 승인 2009.06.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캐스터 계의 국가대표 ‘김성주’, 첫 영화 출연!
태극마크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녀석들이 대한민국 최초의 스키점프 국가대표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 영화 <국가대표>(제작 KM컬쳐㈜ㅣ감독 김용화ㅣ출연 하정우 성동일 김지석 김동욱 최재환 이재응)에 나가노 올림픽 스키점프 경기 중계 해설자로 김성주 캐스터가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스포츠 캐스터 계의 국가대표 ‘김성주’, 첫 영화 출연!

김성주 캐스터가 영화 <국가대표>의 가장 하이라이트인 1998 나가노 올림픽 스키점프 경기 장면에서 중계 캐스터로 출연했다. 김성주 캐스터는 2006 독일 월드컵 축구 중계로 크게 주목 받는 등 최고의 스포츠 해설자로 맹활약하고 있다. 탁월한 말솜씨와 박진감 넘치는 진행으로 스포츠의 묘미를 잘 살려내는 그답게, 이번 영화에서도 경기 캐스터로 최상의 열연을 펼쳤다고. 그는 첫 연기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경기 중계를 보는 듯한 리얼한 중계와 더불어 응원해주는 사람 하나 없이 고군분투하는 대한민국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따뜻한 연기로 영화에 벅찬 감동을 더했다고. 모든 촬영을 마친 그는 “매번 현장에서 중계 방송을 했지만, 이렇게 영화 속에서 중계하는 느낌은 사뭇 색다르다. 많은 스탭과 배우들이 노력하는 모습을 보며 영화 한 편이 이렇게 힘들게 만들어진다는 것을 새삼 느끼고 배웠다.”라며 영화 첫 출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국가대표>는 정말 잘 만들어진 영화 같다. 그 과정을 함께 한 것이 매우 즐거웠고, 그래서 더욱 최선을 다했다.”라며 <국가대표>에 대한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올 여름 최고 기대작 <국가대표>!

찢어진 점프복을 기워 입어가며 대회에 나가는 열악한 현실 속에서도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도전에 성공한 대한민국 스키점프 선수들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 영화 <국가대표>는 전국 관객 662만을 동원한 <미녀는 괴로워>의 김용화 감독과 제작진, 캐스팅 0순위의 연기파 배우 하정우, 그리고 김지석, 김동욱, 최재환, 이재응 등 실력파 루키들과 개성 있는 중견 배우 성동일이 만나 올 여름 최고 기대 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과의 일대일 합숙 훈련을 통해 다져진 배우들의 변신 모습과 실제 스키점프 강호인 유럽, 일본 등의 해외 선수들과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유려한 올림픽 경기 장면 등은 영화의 완성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이 경기 장면들은 국내에 최초 도입된 케이블 카메라로 촬영하여 시속 100km로 움직이며 선수들의 표정 하나까지 생생하게 영화 속에 담아냈다고.

영화 <국가대표>는 현재 후반 작업 중이며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