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LG전자, 전세계 ‘트랜스포머’ 영화마케팅

LG전자, 전세계 ‘트랜스포머’ 영화마케팅

  • 임종태 기자
  • 승인 2009.06.2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www.lge.co.kr)가 한국, 미국 등 전세계 각지에서 2009년 최고의 기대작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Transformers: Revenge Of The Fallen)’을 활용한 영화마케팅을 본격 전개한다.

오는 24일 개봉 예정인 트랜스포머 후속작에는 LG전자가 미국 시장에 출시한 풀터치폰, 메시징폰 등 첨단 휴대폰이 대거 등장한다.

주인공인 샤이아 라보프(Shia LaBeouf)는 1,300만대가 팔린 히트 모델 샤인폰을, 메간 폭스(Megan Fox)는 컴퓨터 자판과 동일한 쿼티(QWERTY)키패드를 장착한 메시징폰 루머(LG-LX260)를 사용한다. 이밖에 뷰(Vu, LG-CU920), 로터스(Lotus, LG-LX600), 엔비2(EnV2, LG-VX9100) 등을 볼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은 트랜스포머 전편에 이어 후속작도 개봉 전부터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어 영화 속 첨단 이미지가 LG 휴대폰과 융합, 첨단 브랜드 이미지 창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LG전자는 영화 PPL(Product Placement: 제품 간접 광고)과 함께, 전세계적으로 영화 개봉에 맞춰 각종 이벤트를 시작했다.

국내에서는 20일 본격 출시한 아레나폰 TV 광고에 트랜스포머 영화를 삽입해 방영한다. 또 6월20일부터 7월7일까지 트랜스포머가 상영되는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 용산 CGV 등에서 “3차원 아레나를 즐겨보자(Let’s Play 3D ARENA)”라는 주제의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23일 저녁 용산 CGV에서는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선정한 1,500명의 싸이언(CYON) 고객을 초청해 대규모의 트랜스포머 개봉 전야 시사회를 연다.

미국에서도 7월 1일부터 미 전역에 마이클 베이 감독이 직접 제작한 LG 휴대폰 TV 광고를 방영하고, 온라인 사이트,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 와이어리스 매장 등에서 트랜스포머 영화를 활용한 소비자 이벤트를 전개한다.

이벤트 상품으로 지난 4월 미국 CTIA에서 공개한 한정판 트랜스포머폰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트랜스포머 영화에 쓰인 영상 및 음향을 벨소리, 효과음, 배경 화면 등에 적용했다.

싱가포르, 호주,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에서도 영화 컨텐츠를 광고물, 휴대폰 배경 화면 및 액세서리에 삽입해 지역별 전략제품 마케팅에 활용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트랜스포머와 같이 소비자들이 열광하는 문화 컨텐츠를 적극 활용한 마케팅으로 LG 휴대폰의 첨단 브랜드 이미지를 한층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의 전작은 국내에서 750만 관객을 불러모아 역대 외화 개봉작 중 흥행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