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네이버 ‘야구9단’,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공개시범서비스 실시

네이버 ‘야구9단’,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공개시범서비스 실시

  • 김상호 기자
  • 승인 2011.04.0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대표이사 사장 김상헌)의 NO.1 검색 포털 네이버(www.naver.com)가 스포츠 페이지를 통해 선보이는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 <야구9단>(http://ya9.naver.com)이 2011년 프로야구 시즌 개막과 함께 공개시범서비스(OBT)에 돌입하였다.

<야구9단>은 이용자가 직접 감독이 되어 구단을 운영하는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세계 최초로 ‘실시간 개입’이라는 요소를 구현하였다. 즉, 기존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은 이용자가 구단 운영에만 그쳤다면, <야구9단>은 여기에서 더 나아가 승부처에 작전지시를 내리거나 선수를 교체하는 등 야구 경기에 직접 관여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이용자의 편의성 및 접근성을 강화한 것도 <야구9단>의 특징이다. <야구9단>은 웹기반의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네이버에 로그인하면 누구나 별도의 다운로드 및 설치과정 없이 즐길 수 있다. 특히 네이버의 스포츠 페이지를 통해 선보임으로써 야구 뉴스를 접하러 온 야구팬이 쉽게 게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였다.

뿐만 아니라 <야구9단>은 선수 스카우팅과 FA마켓 트레이드와 같은 선수영입시스템을 갖추고, 실존 프로야구 선수들의 데이터를 반영하는 등 차별화 된 현실성을 구현하였다. <야구9단>은 이러한 현실성을 바탕으로 게임의 상상력을 가미하였다. 전·현직 실존 선수들의 데이터를 사용할 뿐만 아니라 김경문, 김시진, 조범현, 한대화 등 프로야구 감독들의 현역시절 데이터를 사용하여 드림팀을 구성할 수 있는 야구게임은 <야구9단>이 유일하다.

<야구9단>은 공개시범서비스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도 실시한다. 단계별로 올라가는 각 리그의 우승자 중 추첨을 통해 순금 10돈 상당의 골든볼 및 상품권, 게임머니 등을 증정하며, 100승 달성시 추첨을 통해 아이패드2를 선물하는 등 야구팬을 위한 푸짐한 경품을 마련하였다.

2011년 프로야구 시즌 개막과 함께 공개시범서비스를 시작한 <야구9단>은 겨우내 야구만을 기다려온 야구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동시에 늘어난 야구의 인기만큼이나 폭넓은 이용자층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NHN은 프로야구 은퇴선수의 퍼블리시티권과 관련하여 선수협의회와의 계약에 이어 이번 공개시범서비스에 앞서 일구회와의 계약도 원만하게 마쳤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