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신입구직자가 이력서에 쓴 희망연봉 평균 2,138만원

신입구직자가 이력서에 쓴 희망연봉 평균 2,138만원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1.01.1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자사 홈페이지에 2010년 등록된 신입구직자 이력서 중, 희망연봉을 직접 기재한 이력서(협의 후 결정, 회사내규에 따름 등은 제외) 1만 7천여건을 분석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여기서 희망연봉이란 막연한 희망사항이 아니라 인사담당자가 실제로 열람할 것을 고려하여 입사지원서에 구체적으로 기재한 금액으로, 좀 더 현실적인 액수라 할 수 있다.

그 결과, 신입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초임은 평균 2천 138만원이었다.

이는 인크루트가 지난 해 조사했던 2009년 희망연봉인 2천 66만원과 비교하면 72만원이 늘어난 수치다.

분포별로 보면 ▶1,800~2,000만원(18.8%)을 희망하는 구직자가 가장 많았고 ▶2,000~2,200만원(16.3%) ▶2,200~2,400만원(15.3%) ▶1,600~1,800만원(12.1%) ▶2,400~2,600만원(10.8%) 등이 상위를 차지했다. 이어 ▶1,400~1,600만원(6.8%) ▶2,600~2,800만원(4.8%) ▶1,200~1,400만원(4.0%) ▶2,800~3,000만원(4.0%) ▶3,000~3,200만원(2.4%) ▶1,000~1,200만원(1.7%) ▶3,200~3,400만원(1.0%)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 희망연봉은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었는데 ▶남성이 2,240만원으로 ▶여성의 1,995만원 보다 245만원이 더 많았다. 분포별로 남성과 여성 모두 1,800~2,000만원을 희망연봉으로 가장 많이 꼽았지만(18.7%, 18.9%) 그 다음으로 남성은 2,000~2,200만원(18.0%)이 많았던 반면, 여성은 1,600~1,800만원(17.2%)을 원한다고 밝힌 비율이 더 많았다.

성별뿐만 아니라 학력별로도 차이가 뚜렷했다. 고졸이하와 전문대졸 구직자의 희망연봉이 각각 2천 21만원, 1천 941만원인데 비해 대졸은 2천 263만원, 석박사 이상은 2천 628만원으로 나타난 것.

또한 입사를 희망하는 기업의 규모별로는 대기업 희망자가 2천 67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2천 371만원, 중소기업 2천 52만원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