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CJ GLS 태국법인, 해외법인 최초 단독 매출 1억달러 돌파

CJ GLS 태국법인, 해외법인 최초 단독 매출 1억달러 돌파

  • 로지스틱스뉴스
  • 승인 2011.01.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GLS의 ‘글로벌 Top 10 물류기업’을 향한 행보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글로벌 물류혁신리더 CJ GLS(www.cjgls.co.kr)는 자사의 태국법인이 해외법인 사상 최초로 단독 매출 1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CJ GLS 태국법인은 단독법인 첫 해인 2004년 약 900만달러(약 94억원)의 매출로 출발해 연평균 50% 이상의 성장을 거듭하며 2010년 매출 1억 300만달러(약 1,153억원)를 넘어섰다.

CJ GLS 태국법인은 방콕과 램차방을 거점으로 총 69,000㎡(약 21,000평) 규모의 창고를 운영하고 있으며, 컨테이너 야드 운영, 수출입, 통관, 내륙운송, 창고 및 재고 관리와 공급망 관리 솔루션 컨설팅 등 종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는 항공 물류 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하며 태국 내에서 주요 항공 물류업체로 성장하고 있다.

회사 측은 태국법인의 성공 요인에 대해 태국 현지인 직원들의 문화와 관습을 공식적인 업무에도 철저히 존중하는 등 현지인과 융화, 소통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으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방콕의 교통체증을 극복하기 위해 1톤 미만 소형 트럭 및 오토바이를 배송에 적극 활용해 주문 후 4시간 이내 배송 체계를 구축하는 등 철저히 현지화 전략을 펼친 점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향후 CJ GLS는 태국 전역을 연결하는 배송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구축해 태국 내수 물류 시장을 본격적으로 개발하는 동시에, 바트 경제권을 형성하고 있는 태국 주변국가인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등의 육로 운송 네트워크를 구축해 태국을 중심으로 한 주변 국가의 물류 시장 진출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또 항공물류 사업도 본격적으로 강화해 태국법인을 동남아 지역의 물류 허브 기지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CJ GLS 고창현 태국법인장은 “매출 1억 달러 돌파를 계기로 CJ GLS가 태국 내에서 메이저 물류업체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면서 “고객의 니즈에 철저히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차별화된 물류 경쟁력을 구축하고, 현지화 전략에 따른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