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안철수 교수, 함께 일하고 싶은 CEO 1위

안철수 교수, 함께 일하고 싶은 CEO 1위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1.01.05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자사회원인 20~30대 직장인 1,618명을 대상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CEO’에 대해 조사한 결과(개방형 질문), 전 안철수연구소 대표인 ▲ ‘안철수 카이스트 석좌교수’가 34.9%로 1위를 차지했다.

안철수 교수는 안철수연구소 대표 시절 투명하고 윤리적인 경영 마인드를 발휘, CEO직에서 물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젊은 층을 중심으로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20.2%가 선택한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뒤를 이었다. 올해 신년사에서도 인재 육성을 강조하는 등 글로벌 인재로 성장시키는 기업문화 조성에 앞장서는 만큼, 직장인들의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3위는 ▲ ‘박용만 두산 회장’(19.7%)이었다. CEO 트위터 붐의 주역인 박용만 회장은 다양한 세대의 팔로워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이 친숙한 이미지를 쌓는데 한 몫을 했다.

4위는 ▲ ‘정몽준 의원(전 현대중공업)’(10.9%), 5위는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2.8%)로 조사되었다.

이밖에도 ▲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그룹 회장’(2.4%), ▲ ‘고 정주영 명예회장(전 현대그룹)’(1.8%), ▲ ‘최태원 SK그룹 회장’(1.3%), ▲ ‘문국현 전 창조한국당 대표(전 유한킴벌리)’(1.1%),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0.9%), ▲ ‘고 유일한 박사(전 유한양행)’(0.9%)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