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57%, 개인정보 유출될까 불안해”

“직장인 57%, 개인정보 유출될까 불안해”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0.12.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내 포털 사이트 가입자들의 개인정보 2,900만여 건이 유출된 사건이 발생하며,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개인정보 유출, 컴퓨터 보안과 관련해서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자사회원인 직장인 1,433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유출, 컴퓨터 보안과 관련해서 불안감을 느끼십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57.2%가 ‘불안감을 느낀다’라고 답했다.

성별에 따라 살펴보면, 여성(64%)이 남성(51.1%)보다 더 불안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안감을 느끼는 부분으로는 ‘주민번호 등 개인 신상 정보’가 76.4%(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바이러스, 강제 포맷으로 자료 훼손’(64.2%), ‘개인 금융관련 정보’(59.6%), ‘주요 정부기관, 보안전문 기업 등의 무력화’(18.1%), ‘트위터, 미니홈피 등 SNS 비공개 내용’(17.8%)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불안감을 느끼지 않는 직장인(614명)은 그 이유로 ‘직접적인 피해를 받지 않아서’(75.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도 ‘평소 보안을 철저히 유지해서’(24.9%), ‘전문가들이 대처방안을 마련하고 있어서’(6.2%), ‘기술이 발전하는 계기가 되어서’(3.4%) 등의 의견이 있었다.

실제로 보안과 관련된 피해를 입은 직장인은 22.1%였으며, 구체적인 피해로는 ‘스팸 문자 및 메일’이 절반이 넘는 53.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개인 정보 유출’(50.9%), ‘각종 광고 전화’(38.9%), ‘이용 사이트 해킹으로 정보 유출’(35.1%), ‘사이트 접속 장애 등의 불편’(23.1%) 등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보안의식 수준은 어느 정도일까?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스스로를 ‘중급(기본적인 것만 주의하는 수준)’(72.8%)으로 평가했다. 다음은 ‘상급(보안을 철저히 하는 수준)’(14.4%), ‘하급(거의 하지 않는 불감증 수준)’(12.8%) 순이었다.

평소 정보 보안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직장인은 85%였고, 하고 있는 노력으로는 ‘수시로 컴퓨터 바이러스 점검’(59.9%,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보안 백신 프로그램 적극적으로 활용’(43.4%), ‘공인인증서 등 주요문서 따로 보관’(29%), ‘정기적으로 패스워드 변경’(21.8%), ‘공용 PC사용 자제’(21.6%)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사이버 상의 개인정보 유출은 다른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전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라며 “개인도 패스워드를 주기적으로 변경하는 등 평소 개인정보 관리에 신경을 쓰는 습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