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GM DAEWOO 알페온, 영암 F1서킷 페이스카로 달린다

GM DAEWOO 알페온, 영암 F1서킷 페이스카로 달린다

  • 신만기 기자
  • 승인 2010.11.1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이하 GM DAEWOO)가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이하 영암F1 경주장)에서 개최되는 ‘2010 CJ티빙닷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럭셔리 세단 알페온(Alpheon)을 ‘페이스카(Pace car)’로 제공한다.

페이스카는 자동차 경주 시작 전 경주차량 대열을 이끌며 맨 앞을 달리는 선도차를 뜻하며, 알페온은 이번 주말에 열리는 5전과 최종 챔피언 결정전 슈퍼3800 및 6000클래스의 선도차로 활약한다. 알페온은 경기 전 경주차들을 이끌고 경주장 상황을 점검하며 달리는 동시에, 경기 중 사고 발생시 경주장에 투입돼 경주차들의 속도를 낮추는 역할을 하는 등 경기 흐름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지난 9월 출시 이 후, 수려한 디자인과 주행 안정성, 정숙성, 안전성으로 시장의 호평을 받고 있는 알페온은 V6 SIDI(Spark Ignition Direct Injection) 직분사 엔진을 탑재해 동급 최강 263마력의 출력을 발휘한다. 또한 하이드로매틱 6단 변속기을 채택해 민첩한 가속성능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갖춤으로써 영암F1서킷에서 펼쳐지는 경기의 페이스카로 제격이라는 평가이다.

한편, GM DAEWOO 레이싱팀의 대회 4연패 달성 여부에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팀 창단 이래 슈퍼2000클래스(배기량 2000cc이하)에서 3연패를 기록한 GM DAEWOO 레이싱팀은 현재 ‘라세티 프리미어 디젤 레이싱카’로 팀의 이재우 선수와 김진표 선수가 나란히 시즌 1,2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넥센N9000클래스(배기량 1600cc이하)에서도 팀의 김봉현 선수가 ‘젠트라엑스’로 1위를 달리고 있어, 당일 경기 결과에 따라 팀 창단 이래 첫 출전클래스 종합우승 달성이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