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중앙아시아 항공물류 네트워크 확대

중앙아시아 항공물류 네트워크 확대

  • 로지스틱스뉴스
  • 승인 2010.11.12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양을 잇는 실크로드의 중심, 우즈베키스탄으로 가는 하늘길이 더욱 다양해지고 넓어지게 됐다.

국토해양부(장관 정종환)는 11월 10일부터 11일까지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쉬켄트에서 열린 한·우즈베키스탄 항공회담*에서 양국간 노선구조**를 자유화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수석대표 : (우리측) 임현철 국제항공과장(우즈벡측) 울자에프(Uljaev) 항공국장
** 양국간에 출·도착 지점을 포함한 경유지점 그리고 이원지점을 설정하여 양국간 항공협정에 규정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시아의 중심이자 우리 기업들의 진출이 가장 활발한 국가 중 하나로서, 우리 정부는 우즈베키스탄의 지리적 강점을 감안,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항공물류허브 구축을 목표로 양국간 항공망 확대를 추진해왔다.

2008년도에 양국간 횟수 제한없는 항공화물 자유화 합의한데 이어, 금번 회담에서는 양국간 노선구조 자유화에 합의함에 따라 우즈베키스탄을 중심으로 아시아, 유럽을 잇는 다양한 항공화물망 구축이 가능하게 됐다.

이를 통해, 현재 양국 정부간 합의를 통해 진행중인 대한항공의 나보이 공항 국제물류허브화 프로젝트와 더불어, 우리 항공사들이 나보이 공항을 중심으로 아시아, 유럽을 연결하는 다양한 항공화물망 구축이 가능하게 되어, 우리 항공사들의 중앙아시아 항공물류네트워크 구축이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여행객이 우즈베키스탄에서 머물다 이집트 등 다른 국가로 여행할 수 있는 권리인 중간기착권(Own Stopover) 설정에 합의하여, 우리 국민들이 우즈베키스탄과 이집트 등 인근 중동, 유럽 국가들을 함께 여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양국 항공사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외 제3국 항공사와 편명을 공유하여 운항하는데 합의함으로써, 우리 국민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편리한 스케쥴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국토해양부는 이번 회담을 통해 인구 2,800만명인 중앙아시아의 최대 시장이자 자원강국*인 우즈베키스탄으로의 투자 확대 지원과 더불어 중앙아시아 항공시장 진출을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천연가스 추정 매장량이 5.5조㎥로 세계 10위, 금 추정 매장량이 5,000톤으로 세계5위, 원유 확인 매장량이 약 6억 배럴 등

<한-우즈베키스탄 운항현황>
ㅇ 아시아나항공 : 여객 1개 노선 주3회(인천/타쉬켄트)
ㅇ 대한항공 : 여객 1개 노선 주3회(인천/타쉬켄트)
화물 3개 노선 (인천/나보이/밀라노/나보이/인천 주2회)(인천/나보이/브뤼셀/나보이/인천 주3회)(인천/푸동/나보이/밀라노/인천 주2회)

ㅇ 우즈베키스탄 항공 : 여객 1개 노선 주2회(타쉬켄트/인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