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케이블방송서 체조 장면으로 “선정성 논란 기막혀”

케이블방송서 체조 장면으로 “선정성 논란 기막혀”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8.1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친(미투데이 친구)들, 제작진의 문제라며 위로 및 응원

신곡 ‘싸이코’를 발표하며 개그우먼에서 가수로 변신한 곽현화 16일 미투데이(http://me2day.net/tastyhh)를 통해 ‘선정성 논란’과 관련한 본인의 심경을 밝혔다.

이번 선정성 논란은 곽현화가 지난 달 출연한 한 케이블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신만의 ‘체조 다이어트’ 비법을 전수하던 중 카메라가 곽현화의 특정 신체부위를 집중적으로 클로즈업했던 것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캡쳐화면으로 퍼지면서 뒤늦게 화제가 된 것.

곽현화는 미투데이를 통해 ‘참… 기가 막히다’는 말로 때 지난 선정성 논란에 대한 솔직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미친(미투데이 친구)들은 ‘힘내라’는 말과 함께 ‘카메라가 각도가 이상했다’며 제작진이 문제였다고 위로와 응원의 글을 남기기도.

이어 곽현화의 미투데이에는 친오빠가 미친들의 댓글에 ‘힘이 난다’며 ‘현화에게 힘을 줘서 정말 감사 드린다’며 고마움을 표시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