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그랑프리’ 김태희, 양동근 기수 변신 영상 대공개

‘그랑프리’ 김태희, 양동근 기수 변신 영상 대공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8.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랑프리> 질주 커플 탄생, 김태희-양동근 기수 변신!
영화 <그랑프리>에서 질주 커플이 탄생했다. 김태희와 양동근의 기수 도전을 담은 영상을 전격 공개한 것. (투자/배급 : ㈜싸이더스FNH, 제작 : ㈜네버엔딩스토리, 감독 : 양윤호 주연 : 김태희, 양동근)

김태희, “말 전혀 탈 필요 없다! 거기에 속아서…”
양동근, “4주 밖에 시간이 없어서 정말 죽기 살기로 탔죠”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김태희와 양동근이 기수 연기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아 눈길을 모은다. 말이 좋고, 달리는 게 좋아서 기수가 된 ‘서주희’역을 맡은 김태희는 말과 친숙해지기까지 힘들었던 사연은 물론 양윤호 감독의 적극적인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김태희는 “양윤호 감독님이 말을 전혀 탈 필요가 없다. 더미가 있고, 또 대역 기수가 있다. 제가 거기에 속아서…”라며 기수 연기에 선뜻 도전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말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는 게 가장 힘들었다는 김태희는 “이젠 말이 귀엽다. 한 마리 사서 타고 다닐 것 같다”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그랑프리>에 뒤늦게 합류한 양동근은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연습시간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말을 타고 제대로 달리기까지 적어도 3~4개월이 걸리는데, 저한테는 4주 밖에 없었어요. 촬영이 코 앞이라 정말 죽기 살기로 탔죠”라며 촬영 소감을 밝혔다. 남다른 운동실력으로 정평이 나있는 양동근은 누구보다 빠르게 승마감을 익히고, 금새 말과 친해져 주위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영상 속 제주도 초원을 시원하게 달리는 김태희와 양동근의 모습에서 캐릭터에 흠뻑 빠진 배우들의 모습을 미리 만나 볼 수 있다.

<그랑프리>는 사고로 말을 잃고 좌절에 빠진 기수 서주희(김태희 분)가 새로운 경주마 탐라와 자신을 이해해주는 단 한 사람 이우석(양동근 분)과 함께 여기수 최초 그랑프리 우승에 도전하는 내용을 그린 감동드라마다. <그랑프리>는 약 4개월 동안의 대장정을 마치고 후반작업 후 올 추석 시즌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