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미혼35%, ‘연인과 정치성향 달라 다툰 적 있다’

미혼35%, ‘연인과 정치성향 달라 다툰 적 있다’

  • 박현숙 기자
  • 승인 2010.06.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자감 정치성향, 男‘같았으면’-女‘무관’
미혼남녀 3명 중 1명 정도는 교제 중 정치적 성향 차이로 연인과 다툰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재혼전문 온리-유와 공동으로 23일부터 28일 사이에 초혼 및 재혼 희망 미혼남녀 528명(남녀 각 264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연인과 정치적 성향 차이로 다툰 경험’을 설문조사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거의 없다’(남 42.1%, 여 40.5%)거나 ‘전혀 없다’(남 22.7%, 여 25.4%) 등 ‘없다’는 응답율이 남성 64.8%, 여성 65.9%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나, ‘가끔 있다’(남 28.4%, 여 30.3%), ‘많이 있다’(남 6.8%, 여 3.8%) 등 ‘있다’는 응답자도 남녀 각 35.2%와 34.1%에 달한 것.

배우자감의 정치성향은, 男‘같았으면’-女‘무관’

‘배우자를 고를 때 자신과 정치적 성향이 같아야 합니까?’에 대해서는 남녀간에 이견을 보였다. 남성은 ‘가능하면 같은 편이 좋다’(54.2%)가 가장 많고, 그 다음으로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43.2%)가 뒤따랐으나, 여성은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가 62.1%로서 단연 높고, ‘가능하면 같은 편이 좋다’(36.4%)가 그 뒤를 이은 것.

‘배우자감으로 흡족하나 정치적 성향이 다를 경우 최종 선택’에 대해서는 남성, 여성 똑같이 ‘있는 그대로 상대를 인정한다’(남 74.2%, 여 84.1%)고 답한 비중이 압도적 다수를 차지했다.

비에나래 명품커플 그룹의 손 동규 위원장은 “남녀 관계에서 정치적 성향은 같은 값이면 비슷하기를 바라나 반드시 같을 필요는 없다는 식의 사고를 가지고 있다”라고 설문결과를 설명했다.

‘정치적 성향을 형성하는데 영향을 준 요인’은 남성의 경우 ‘직접적 이해관계’(37.9%)가 가장 컸고, ‘출신지’(20.8%) - ‘역대 정치인’(17.1%) - ‘부모’(14.0%) 등의 순이고, 여성은 ‘역대 정치인’(29.2%)을 첫손에 꼽았고, 다음으로 ‘출신지’(24.2%)- ‘직접적 이해관계’(19.7%) - ‘부모’(14.8%) 등의 순을 보였다.

‘앞으로 자신의 정치적 성향이 바뀔 가능성’에 대해서는 남녀 모두 ‘바뀔 수 있다’(남 29.5%, 여 51.1%)거나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남 25.8%, 여 28.4%) 등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비중이 남성 55.3%, 여성 79.5%로 과반수를 차지했고, ‘바뀌기 쉽지 않다’(남 37.1%, 여 15.5%)거나 ‘절대 안 바뀐다’(남 7.6%, 여 5.0%) 등 ‘바뀔 가능성이 없다’는 비중은 남녀 각 44.7%와 20.5%이다.

특히 남성의 경우 바뀌기 쉽지않다고 답한 비중이 가장 높을 뿐 아니라 여성에 비해서는 정치적 성향이 좀더 공고한 면을 보여준다.

‘위의 질문에서 바뀔 수 있다고 대답한 경우 그 요인’으로는 ‘후보자의 인물’(남 77.3%, 여 51.5%)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외 남성은 ‘직접적 이해관계’(12.9%), 여성은 ‘후보자의 정책방향’(37.5%)에 따라 바뀔 수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