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CJ GLS, 중남미 진출 중소기업 돕는다

CJ GLS, 중남미 진출 중소기업 돕는다

  • 하준철 기자
  • 승인 2010.06.2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와 마이애미 공동물류센터 MOU 체결

CJ GLS가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활용해 한국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다.

CJ GLS(대표이사 김홍창, www.cjgls.com)는 23일(현지시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KOTRA)와 KOTRA 마이애미 KBC에서 ‘마이애미 한국공동물류센터 운영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한국 중소기업이 중남미 진출 시에 CJ GLS 미주법인이 운영하는 물류센터를 공동으로 사용하기로 한 내용으로, 이를 통해 앞으로 한국 중소기업이 해외에서 겪던 물류 부문의 애로사항이 상당 부분 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다양한 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 활동을 펼쳐 온 KOTRA의 해외마케팅 역량과 CJ GLS의 중남미 현지 물류 노하우가 결합돼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지금까지 중소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때 비용 문제나 창고, 물류정보 부족 등으로 인해 독자적인 물류센터 구축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KOTRA에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한 물류업체를 선정해 전문 물류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에 미국과 멕시코에 해외 법인을 보유한 CJ GLS와의 계약을 통해 중남미 진출의 교두보인 마이애미에 공동물류센터를 구축하게 됐다.

CJ GLS는 미주법인이 운영 중인 마이애미 물류센터를 공동물류센터로 활용하는 한편, 입주 중소기업에게 해상 항공 국제물류, 창고보관 및 육상운송서비스 등 토털물류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동물류센터는 플로리다 주 도럴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총 면적은 약 6,000㎡(1815평) 규모다.

CJ GLS 미주법인장 임춘우 상무는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서는 국내 물류업체와의 동반 진출을 통한 물류 효율화가 필수 조건”이라며 “CJ GLS는 미국 및 멕시코 현지 법인을 활용해 중남미 지역의 물류, 시장정보까지 제공할 수 있어 국내 중소기업의 중남미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KOTRA에서 국내 중소기업의 중남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개최하는 ‘KOTRA 중남미 클럽’에는 100여개의 기업이 가입되어 있으며, 미국의 중남미 수출 중 75%가 마이애미를 통과하는 등 마이애미는 중남미 교통과 금융의 중심지로 자리잡으며 ‘중남미의 관문’으로 불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