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대화가 필요해 1987’ 키스로 전세 역전? 이세진의 과감한 돌직구! '심쿵'
‘개그콘서트’ ‘대화가 필요해 1987’ 키스로 전세 역전? 이세진의 과감한 돌직구! '심쿵'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7.09.0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희-신봉선-이세진, 삼각 로맨스 불붙었다!

‘개그콘서트’ ‘대화가 필요해 1987’ 키스로 전세 역전? 이세진의 과감한 돌직구! '심쿵'
김대희-신봉선-이세진, 삼각 로맨스 불붙었다!

▲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KBS 2TV ‘개그콘서트-대화가 필요해 1987’이 드라마 보다 더욱 극적인 삼각 로맨스로 치달으며 웃음은 물론 시청자들의 ‘심쿵’을 유발하고 있다.

3일 방송된 ‘대화가 필요해 1987’에서는 한 방향으로만 향하는 김대희와 신봉선, 이세진의 엇갈리는 마음을 코믹하게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김대희는 ‘은영씨’ 박소라와의 데이트 중 가방을 선물하며 좋아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박소라는 “아버지의 수술비 50만원이 없어 걱정이다”며 슬픈 표정을 지었고, 김대희는 어떻게든 돈을 마련해 보겠다며 위로했다.

같은 시각 영화를 함께 보기 위해 김대희를 기다리던 신봉선은 박소라를 향한 김대희의 모습에 가슴 아파했다. 급기야 김대희는 신봉선에게 돈을 빌려달라는 말만 남긴 채 자리를 떴고 마음이 상할 대로 상한 신봉선은 이세진에게 술을 사달라고 했다.

술을 거나하게 마신 신봉선이 “남자들은 어떤 여자를 좋아하냐”고 묻고는 어깨에 기대 잠들자 이세진은 “다른 남자들은 모르겠고 난 네가 좋다”는 고백과 함께 기습 키스를 해 상황을 반전시켰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세진의 키스를 기억하지 못했다. 신봉선은 술이 깨자마자 “화장실에 가고 싶다”며 분위기를 깼고, 이세진은 냄새에 당황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때 등장한 경비아저씨이자 김대희의 아버지 장동민은 “학교에 멧돼지가 나타난 것 같다. 멧돼지가 여기 똥을....”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제서야 상황을 파악한 신봉선과 이세진은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김대희와 신봉선, 이세진의 삼각관계에 이어 박소라가 또 다른 복병으로 등장한 가운데 이세진의 기습 키스가 세 사람의 사랑의 화살표에 변화를 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대화가 필요해 1987'은 스스로 업그레이드 되어 갔다. 웃음 뿐만 아니라 쫄깃한 스토리를 첨가하더니 이제는 심쿵한 로맨스까지 가미해 새로운 코미디의 유형을 만들고 있는 것. 이같은 새로운 시도와 도전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으로 이어지고 있다.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신봉선 정말 웃기다", "이세진이 잘생겨 보여..진짜 신기함", "김대희 말고 이세진과 이루어졌으면...근데 이미...", "대화가 필요해만 기다리는 중 너무 재미있어", "개꿀잼! 개콘이 점점 재미있다. 특히 대필 최고!" 등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대한민국을 웃기는 원동력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비교사이트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인터넷가입 중고차판매 카플래너 모두이사 암보험 신차장기렌트카 케이렌터카 중고차견적비교 독편사 서앤율법률사무소 어린이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