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서포터즈 3기 단장,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서포터즈 3기 단장,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7.07.07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서포터즈 3기 단장 김상현 군이 생면부지 백혈병 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건강한 조혈모세포는 혈액암 환자들에게 꼭 필요하지만 혈연관계가 아닌 타인과 조혈모세포가 일치할 확률은 2만 분의 1로 극히 낮아 많은 환자들이 고통받고 있다.

기증자 김상현 군은 2014년 10월 마로니에 공원에서 봉사활동을 하다가 매달 마지막 주 일요일 거리 캠페인을 하고 있던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서 조혈모세포 기증 설명을 자세히 듣고 자신과 유전자가 일치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선뜻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겠다고 신청했다.

김상현 군은 평소에도 많은 봉사활동을 통해 나눔을 몸소 실천하고 선행을 베풀어 왔으며, 기증 희망 신청을 하고 협회와 인연을 맺기 시작하여 2015년 협회 서포터즈 1기에 지원했다.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여 그 공로로 협회장상을 수상하였으며 나아가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군복무 이후 2017년 KMDP 3기에도 지원하여 단장으로서 서포터즈단을 이끌고 있다.

김상현 군은 “타인과 조혈모세포가 일치할 확률이 2만 분의 1로 극히 낮음에도 불구하고 신청 후 3년 만에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나타나 겁도 났지만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환자분을 생각하면 당연한 일이라 생각되어 망설임 없이 기증 의사를 밝혔다. 한 사람의 소중한 생명에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고 이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조혈모세포 기증에 더욱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KMDP 서포터즈단 인원들은 단장의 기증을 축하해 주고 실제 기증 과정을 지켜봤다. 이들은 조혈모세포 기증은 엉덩이뼈에서 채취하는 골수 채취가 아닌 성분 헌혈과 같은 헌혈 방식으로 할 수 있기 때문에 어렵지 않다는 것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했다.

또한 이번 기증을 통해 앞으로 남은 KMDP 서포터즈 3기 활동 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조혈모세포 기증을 알려 많은 기증 희망자들이 기증자가 되는 그날까지 홍보를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라 다짐했으며, 환자의 쾌유를 함께 기원했다.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는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 신청을 받고 있다. 기증 희망 신청을 원하는 개인은 협회로 직접 방문하면 되고 단체는 협회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