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업 78%, 서류전형 시 필터링 한다!”

“기업 78%, 서류전형 시 필터링 한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6.15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지원자 중에서 기업에 딱 맞는 인재를 선별하는 일은 쉽지 않다. 그래서일까? 기업 10곳 중 8곳은 채용 시 특정 조건에 따라 지원자를 선별하는 ‘필터링’을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인사담당자 585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필터링 제도 활용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7.6%가 필터링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형태별로는 ‘공기업’(85.7%), ‘외국계 기업’(80.8%), ‘중소기업’(77.1%), ‘대기업’(76.1%) 순이었다.

필터링하는 이유로는 ‘업무에 필요한 조건이 있기 때문에’(47.6%)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인재상에 맞는 인재를 뽑기 위해서’(21.8%), ‘불필요한 시간 낭비를 막기 위해서’(18.3%), ‘합격 후 이탈 비율을 줄이기 위해서’(9.5%), ‘지원자 수가 너무 많아서’(1.8%), ‘고스펙의 지원자를 뽑고 싶어서’(0.9%)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필터링 항목을 묻는 질문에는 ‘경력’(66.5%, 복수응답)을 1위로 택했다. 뒤이어 ‘전공’(37.2%), ‘나이’(32.6%), ‘학력’(24%), ‘외국어’(15.4%), ‘자격증’(15%), ‘기타’(12.3%), ‘공백기 여부’(11.9%), ‘과거 지원 경험’(10.8%), ‘학교(학벌)’(10.1%) 등이 있었다.

현재 필터링을 시행한 기업 중 98%는 앞으로도 필터링을 계속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필터링을 하지 않는 기업은(131개사) 그 이유로 ‘면접 등 인재선별 방법이 있어서’(29.8%)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은 ‘지원 경쟁률이 높지 않아서’(25.2%), ‘스펙만으로 평가하지 않기 위해서’(16.8%), ‘지원자들이 비슷한 스펙이기 때문에’(7.6%), ‘필터링 시스템 갖추기가 어려워서’(6.9%), ‘우수 인재의 유실을 막기 위해서’(5.3%)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