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한항공, 6월 15일부터 최신 B777-300ER 항공기 추가 도입

대한항공, 6월 15일부터 최신 B777-300ER 항공기 추가 도입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6.1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품 항공기와 명품 좌석으로 세계 최고의 항공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한항공이 차세대 명품 좌석이 장착된 신형 항공기를 지속적으로 추가 도입함에 따라 미주,유럽 지역 뿐 아니라 동남아 항공시장에서 경쟁력을 더욱 높이게 됐다.

대한항공은 6월 15일부터 차세대 명품좌석을 장착한 B777-300ER 차세대 항공기 1대를 추가로 신규 도입해 뉴욕, LA, 프랑크푸르트, 호찌민 노선에 집중 투입한다.

이로서 대한항공이 항공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도입을 시작한 B777-300ER 차세대 항공기는 총 5대로 현재 미주(뉴욕, LA), 유럽(프랑크푸르트) 및 동남아(호찌민, 자카르타) 등의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B777-300ER항공기를 이 지역에 투입하는 것은 한국발 비즈니스 수요가 많은 노선에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미주, 유럽 및 동남아발 비즈니스 승객들을 유치하기 위해서다.

B777-300ER 항공기에는 침대형 명품 좌석인 ‘코스모 스위트’(일등석/8석), 180˚로 펼쳐지는 ‘프레스티지슬리퍼’ (프레스티지석/56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한 ‘뉴 이코노미(일반석/227석) 등 차세대 명품 좌석들이 장착돼 세계 최고수준의 기내환경을 갖추고 있다.

또한 B777-300ER에는 모든 좌석에 최첨단 주문형 오디오 비디오(AVOD)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어 영화, 단편물, 음악, 항공기 외부 조망 카메라 서비스, 오디오 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항공 여행의 즐거움과 품격을 높이게 된다.

B777 시리즈 항공기는 대한항공의 최다보유 중?장거리기로 B777-200ER, B777-300, B777-300ER 등 27대를 운영중이다. 대한항공은 B777 기종을 비롯해 내년부터 대거 도입하는 A380, B787 차세대 항공기를 중심으로 글로벌 명품항공사로서의 위상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최고 수준의 기내 안락성을 유지하여 글로벌 톱 10 항공사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