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13,038건)

당신의 잃어버린 꿈을 되찾아 줄 돈키호테가 찾아온다.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mancha)’ 울산공연이 이달 11일부터 14일까지 현대예술관(관장 윤석준) 대공연장 무대에 오른다.지난 2005년과 2007년 공연에서 놀라운 흥행 기록을 세우며 뮤지컬계의 베스트셀러로 떠오른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mancha)’. 2008년 더 뮤지컬 어워즈(The musical awards) 최우수 작품상 5개 부문 수상의 기염을 토하며 작품성과 대중성에서 최고로 검증받은 명작 중의 명작이다. 2007년 울산공연에서는 객석 점유율 85%을 기록했다.이번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mancha)’ 2010 버전에는 초연부터 2008년까지 돈키호테 역으로 출연했던 류정한, 정성화를 비롯해 알돈자 역의 이혜경과 산초 역의 이훈진 등 초연의 주역들과 2007년 공연의 주역들이 완벽한 앙상블을 연출한다. 스페인이 낳은 세계적 대문호 세르반테스의 명작 ‘돈키호테’를 원작으로 한 극중극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mancha)’의 배경은 스페인의 어느 지하 감옥. 신성 모독죄로 감옥에 끌려온 세르반테스는 죄수들과 함께 감옥 안에서 즉흥극을 벌인다. 극 중 주인공은 라만차에 살고 있는 늙은이 알론조. 기사 이야기를 너무 많이 읽은 탓에 자신이 돈키호테라고 착각하는 과대망상증에 사로잡혀 있는 인물이다. 마침내 그는 세상을 구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시종인 산초와 모험을 찾아 떠난다.풍차를 괴수 거인이라며 달려들고 여관을 성이랍시고 찾아 들어가 하녀인 ‘알돈자’에게 아름다운 여인 ‘둘시네아’라고 부르는 그를 세상 사람들은 미친 노인네라고 손가락질하지만 그의 진심은 점차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기 시작한다. 근래에 보기 드문 ‘웰메이드(Well-made) 뮤지컬’, ‘잃어버렸던 꿈을 다시금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라는 평을 받으며 관객들의 가슴 속에 희망이라는 꿈을 피웠던 감동 대작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mancha)’가 3월의 감동을 다시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화 | 임종태 기자 | 2010-03-02 13:43

피겨 여제로 당당히 등극한 김연아의 베프 스토리가 국내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어서 피겨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리얼 엔터테인먼트채널 QTV(대표 이지연)가 김연아의 금메달 획득을 기념해, 국내에서 '연조 커플'로 잘 알려진 ‘조니 위어’의 벤쿠버 동계 올림픽 도전기를 다룬 ‘피겨 아이돌, 조니 위어(2부작, 원제: POP STAR ON ICE)’를 28일 저녁 7시(재방: 3월 1일 밤 10시)에 방송하는 것.조니 위어는 지난해 국내에서 열린 두 차례 아이스쇼에서 ‘피겨퀸’ 김연아와 듀엣 연기로 눈길을 끌었던 미국의 피겨 스케이팅 선수다. 그는 당시 각별한 한국 사랑과 김연아에 대한 두터운 우정을 드러내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조니 위어는 12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피겨 스케이트를 시작해 4년 만에 세계 주니어 챔피언이 되어 ‘시대를 초월한 천부적 능력의 피겨 스케이터’로 불린다. 게다가 패션 감각이 뛰어나 ‘패션 디자이너’로서 제2의 커리어를 쌓고 싶어하는 독특한 캐릭터의 소유자다. 그의 이러한 캐릭터에 영감을 얻은 ‘블레이즈 오브 글로리(BLADES OF GLORY)’라는 할리우드 영화가 생겨날 정도.프로그램 ‘피겨 아이돌, 조니 위어’는 조니 위어가 지난 2006년 동계 올림픽에서 노메달의 아픔을 이겨내고 이번 올림픽 준비에 전력하는 모습과 그 비하인드 스토리를 가감 없이 보여준다. 또 김연아의 코치인 ‘브라이언 오서’를 비롯해 이번 벤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금메달리스트인 에반 라이사첵, 사샤 코헨, 옥사나 바이울 등 유명 피겨스타들도 나와 피겨 스케이팅의 흥미진진한 뒷이야기를 전해준다. 역동적이고, 아름답고, 드라마틱한 피겨 스케이팅의 세계를 조니 위어의 시각으로 즐길 수 있다.한편, 조니 위어는 한 국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연아에게 올림픽의 압박감은 아무 것도 아니다”며 김연아에 대한 강한 믿음과 애정을 드러냈고, 그의 생각은 이번 2010 밴쿠버 올림픽을 통해 사실임이 명백히 입증됐다.

문화 | 임종태 기자 | 2010-02-26 1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