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719건)

전세계 게이머들이 기다려왔던 블리자드의 기대작, ‘디아블로III’가 5월 15일 월드IT쇼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국내 최대 IT 축제 월드IT쇼가 열리는 코엑스 3층에 디아블로III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악마의 트럭’이 찾아오는 것. 국내 IT행사에서 글로벌 게임업체가 출시행사를 갖는 것은 처음이다.악마의 트럭(Evil's Truck)이란 직접 디아블로III를 체험하고 다양한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설계된 체험존 트럭으로 5월 15일부터 약 한 달간 월드IT쇼(5.15~18, 10:00~17:00)를 시작으로 서울•경기 지역의 주요 대학과 번화가를 찾아갈 예정이다. 트럭 내부에 최신 고사양 PC 15대를 준비해 쾌적한 환경에서 디아블로III를 체험해 볼 수 있으며 LG 시네마 3D 모니터를 통해 보다 생생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월드IT쇼 기간 동안 코엑스 3층의 악마의 트럭을 방문해 디아블로III를 체험하면, 가까운 지정 PC방에서 디아블로III를 1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는 무료 이용권(각 지역당 선착순 300명)을 비롯해 현장 이벤트를 통해 디아블로III 공식 마우스 패드, 티셔츠, 소설, 노트 등 여러 가지 경품을 받을 수 있다. 또 악마의 트럭 인증 사진 및 체험기를 본인의 페이스북 담벼락에 남기고 URL을 블리자드 공식 페이스북 담벼락에 남기면 10명을 선정해 미니 티리엘 피규어를 증정하며, 최우수작 1명에게는 nVidia가 후원하는 최신 그래픽카드 Geforce GTX 680 1대가 주어진다.디아블로III는 미국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한 액션 롤플레잉 게임으로 전작인 디아블로II의 20년 후를 배경으로 새로운 악의 세력으로부터 세계를 구해내는 영웅들의 모험을 그리고 있다.한편, 디아블로III의 전세계 동시출시 장소로 국내에서 선택된 ‘2012 월드IT쇼’(World IT Show 2012)는 ‘Beyond IT’(IT를 넘어서)를 주제로 지식경제부, 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가 공동 주최한다. 삼성전자, LG전자, SKT, KT, 소프트뱅크, 퀄컴 등 국내외를 대표하는 IT 기업들은 물론 다양한 동시개최 행사에 각국 정부기관 관계자, 바이어들이 모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IT행사이다.

게임 | 안성호 기자 | 2012-05-14 11:04

㈜조이맥스(대표 김남철)는 ㈜세시소프트(대표 강성욱)와 라이딩 액션 RPG 에 대한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19일,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조이맥스는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글로벌 게임 서비스 플랫폼 GSP(Global Service Platform)를 통해 북미, 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직접 서비스를 진행한다. 는 ㈜지앤아이소프트(대표 박원범)의 개발작으로 RPG 장르의 전투 요소에 다양한 라이딩(Riding) 시스템을 접목시켜 한층 스릴감 있고 박진감 넘치는 플레이를 제공하는 새로운 개념의 라이딩 액션 RPG 다. 국내에서는 세시소프트와 NHN㈜(대표 김상헌)이 공동 퍼블리싱을 담당, 지난 2월24일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10대 이용자 층을 중심으로 남녀노소로부터 폭넓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양사는 올 3분기 성공적인 글로벌 론칭을 목표로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으로, 조이맥스는 이를 위한 글로벌 서버 구축 및 마케팅, 운영 준비에 돌입하게 되며, 세시소프트와 지앤아이소프트는 로컬 현지화 작업을 위한 기술적인 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조이맥스 석주완 경영총괄 상무는 “는 정통 RPG 게임성에 새로운 요소의 접목을 시도한 게임으로 해외 이용자들에게 신선하게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이맥스는 그 동안 쌓아온 글로벌 퍼블리싱 노하우를 바탕으로 의 성공적인 서비스를 위해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세시소프트 강성욱 대표는 “전 세계 지역에 폭넓은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는 조이맥스를 통해 를 서비스하게 되어 기쁘다”며 “가 한국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해외 성공작이 될 수 있도록 현지화 작업에 모든 개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조이맥스는 이번 판권 확보를 시작으로 올해 퍼블리싱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대 시킬 계획으로, 이를 통해 해외 이용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고 나아가 글로벌 게임사로서의 역량을 양양해 나가고자 한다.

게임 | 안성호 기자 | 2012-04-19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