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6,223건)

40여년간 막혔던 동빈내항과 형산강의 물길을 연결한 ‘포항운하’를 찾은 관광객이 10만명을 돌파했다.지난 19일 오후, 10만명째로 포항운하를 찾아 박승호 포항시장으로부터 축하꽃다발을 받은 김용신 씨(46, 대구시 달서구 상인동)는 “꼭 한번 오고 싶었던 포항운하에서 연초부터 성대한 축하를 받게 돼서 올 한해는 대박 예감이 든다”면서 “개인적으로 포항운하는 잊지 못할 장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지난해 11월 2일 30만명의 방문객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통수식을 가졌던 ‘포항운하’는 그동안 포항운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해서 주요 인사들과 외신기자클럽 등 언론과 기관·단체의 방문이 이어지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받아왔으며, 평일에 하루 평균 7~800명, 주말에는 평균 2,000여명이 찾으며 통수 이후 두 달 반 만에 1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포항의 대표적인 명소로 떠올랐다.특히, 포항운하관 내에 설치된 포토메일(포항운하를 배경으로 자신의 사진을 찍어서 이메일로 보내는 시스템)은 하루 평균 500여명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등 인기가 높은 코너로 각광을 받고 있다.가족들과 함께 포항운하를 찾은 성기민 씨(46. 울산시 남구 옥동)는 “추운 날씨기는 하지만 사진으로만 보던 포항운하를 직접 와서 보니까 너무 아름다워서 잠시나마 추위를 잊었다”면서 “봄이 되면 가족들과 함께 포항운하의 크루즈선도 타고, 싱싱한 해산물도 먹으러 다시 한번 오고 싶다”고 밝혔다.박승호 포항시장은 “해양관광도시 포항을 위한 첫 단추가 될 포항운하를 찾아주시는 많은 관광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활발한 투자유치 활동을 통한 수변공간의 개발을 서둘러서 더 많은 관광객들이 편안하게 포항을 즐기고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 오은정 기자 | 2014-01-20 1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