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567건)

인터파크(www.interpark.com)가 27일 출시한 프리미엄 반값TV ‘iTV’ Full HD LED TV 240Hz 모델이 14초당 1대씩 판매되며 오전에 조기매진 됐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예약판매가 시작된 42인치 ‘iTV-42FHD240G’ 모델 500대가 2시간만에 완판기록을 세운 것. 미처 상품을 구입하지 못한 소비자들은 추가 판매계획을 문의하는 등 고사양 프리미엄 반값TV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1차 예약판매분은 2월 29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특히, 인터파크는 유통업계에서 최초로 42인치 Full HD LED TV를 PB로 출시해 현재까지 출시된 보급형 모델 중 최고사양에 가격거품을 빼 프리미엄 반값TV 시대를 열었다. 이번에 선보인 ‘iTV’는 국내 대기업 생산 정품 A급 패널을 탑재한 Full HD LED TV 240Hz 모델로 62만 9000원(500대 한정)의 합리적인 가격에 무료배송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기존 120Hz 화면 대비 2배 이상 빠른 속도로 화면 전환이 이루어져 잔상없이 훨씬 더 깨끗한 화질을 구현하는 등 꼭 필요한 주요기능은 모두 갖췄음에도 비슷한 사양의 대기업 제품과 비교해 40% 정도 저렴한 합리적인 가격이 인기요인. 그 동안 유통업계에서 선보인 반값TV는 대부분 국내외 중소업체 제품을 받아 자사 브랜드를 붙여 판매하는 방식이었다. 반면, ‘iTV’는 인터파크 자체브랜드 상품으로 상품기획부터 생산, 유통, A/S에 이르는 전과정에 인터파크가 직접 관여함으로써 품질과 서비스를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생산은 TV전문생산업체 GPNC가 맡는다. GPNC는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세계최초의 스마트TV인 ‘스마트로이(SmartRoi)를 제조하는 등 10년 기술 노하우를 가진 국내 중견 제조사로 55인치 TV까지 가능한 생산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인터파크INT 이강윤 디지털사업부장은 “‘iTV’는 기존에 유통되고 있는 상품들과 달리 인터파크가 품질 안정성과 A/S의 신뢰성을 직접 보장하는 프리미엄 반값TV”라고 설명하면서 “이번 1차 예판을 통해 프리미엄급 디지털 TV의 가격이 부담스러워 신뢰할 수 있는 반값TV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3월 중 ‘iTV’ Full HD LED TV 240Hz 모델의 추가판매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W/HW | 권혁교 기자 | 2012-02-27 1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