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사 (41,507건)

) 7인조 아이돌그룹 인피니트의 전갈춤이 세바퀴 출연진들을 매료시켰다.세바퀴에 출연한 인피니트 성열과 성종은 12일 방송에서 전갈춤을 선보였으며, 파워풀하면서도 고난위도의 전갈춤에 매료된 김지선, 이경실, 조혜련을 비롯한 출연진들은 무대로 나와 전갈춤 따라하기에 열을 올렸던 것이다.인피니트와 함께 전갈춤을 추는 사진을 공개하여 제8의 멤버로 화제를 모았던 박경림을 비롯하여, 어떤 춤이던 소화해내는 조혜련, 조형기는 전갈이 아닌 스콜피온스라며 인피니트 멤버 성열과 성종과 함께 전갈춤을 추는 모습을 보여주어 박수를 받았다.특히 MBC 새 주말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2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김석훈은 처음은 어색해했으며, 이내 멋진 전갈춤을 보여주어 환호성을 받기도 했으며, 이날 인피니트 멤버 성열과 성종은 시종일관 밝은 모습으로 녹화에 참여하며 선배출연진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는 후문.두번째 미니앨범 타이틀 곡 ‘BTD’로 인기 고공행진을 달리고 있는 인피니트는 남성미가 넘치는 댄스와 함께 선보이는 전갈춤이 음악팬들은 물론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로 전갈춤 따라하기 열풍을 몰고왔다. 이에 한 포털 사이트에서는 ‘전갈춤 안무 배우기’ 코너를 통해, 인피니트 멤버들의 상세한 설명과 함께 전갈춤을 배워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도 했다.한편, 인피니트는 음악프로그램과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2011년 최고의 아이돌로 주목받고 있다.

TV | 임종태 기자 | 2011-02-14 14:53

예능계에 유라인(유재석), 강라인(강호동)이 있다면 작곡가계에는 ‘용라인’이 있어 화제다.일명 ‘용형의 여자들’이란 이름으로 용감한형제를 중심으로 퍼져나간 이 라인은 용감한형제와 함께 작업한 여자가수들의 계보를 담고 있다.그간 세련되면서도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가요계의 마이다스 손으로 불리우고 있는 용감한형제는 빅뱅, 손담비, 에프터스쿨, 티아라, 씨스타등 국내 최고의 인기가수들을 만들어온 장본인이기도 하다. 특히, 섬세하면서도 톡톡튀는 거삿말은 여자들의 마음을 대변하여 여가수들의 사랑을 더욱 받고 있는 것이다.용감한형제의 라인으로 꼽히는 일명 “용형의여자들”은 ‘토요일밤에’와 ‘미쳤어’로 국내 최고의 섹시가수로 자리매김한 손담비를 비롯하여 ‘푸쉬푸쉬’, ‘가식걸’에 이어 ‘니까짓게’로 연속 삼연타 인기를 누리고 있는 ‘씨스타’, 최근 디지털 싱글 ‘뷰티풀 걸’로 발매와 동시에 전 포털 검색순위 1위를 비롯하여 실시간 차트 1위까지 차지한 ‘티아라’까지 용감한형제와 함께 작업하여 1위를 기록하였다.뿐만 아니라, ‘너 때문에’의 에프터스쿨, ‘춤을춰’의 NS윤지, ‘너를 그림다’의 다비치 등 국내 최고의 여가수와 걸그룹들이 용감한형제의 손을 거쳐 대 히트를 친 스타들이다.이렇듯 용감한형제의 곡은 공개될 떄마다 큰 이슈를 불러일으키며 “용감한 형제의 손을 거치면 반드시 1위한다.”라는 가요계의 공식까지 만들어지기도 했으며, 용감한형제에게 곡을 받았다는 것이 차세대 스타로 인정받았다는 ‘증표’로 여겨지기도 한다.한편, 용감한형제는 최근 티아라와 함께 발매한 디지털 싱글 “뷰티풀 걸”은 발매와 동시에 가요계 핫이슈로 인기를 얻고 있다.

스타 | 임종태 기자 | 2011-02-14 10:27

히트작곡가 용감한형제와 티아라가 함께한 ‘뷰티풀 걸’이 발매 직후 실시간차트 1위에 등극했다.9일 밤 자정 공개된 용감한형제와 티아라의 싱글앨범 ‘뷰티풀 걸’은 음원사이트 공개와 동시에 빠른 상승세로 다음뮤직 실시간차트 1위에 오르며, 멜론, 벅스등 각 음원차트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용감한형제와 티아라의 차트 1위는 올해 최고 대세 ‘아이유’의 드림하이 OST인 ‘Someday’와 첫 솔로앨범을 발매한 ‘배다해’의 ‘어떻게 니가’, 국내 최고의 배우 ‘김하늘’이 생애 처음으로 가수로 도전한 양정승의 ‘밤하늘의 별들’등과의 경합에서 얻어진 1위로 최고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용감한형제와 티아라의 파워가 인증된 결과이다.뿐만 아니라, 용감한형제와 티아라는 음원공개와 함께 전 포털 검색순위 1위를 차지하며 가히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실시간 차트 1위에 오른 ‘뷰티풀 걸’은 유키스의 ‘Finally’, V.O.S의 ‘슬픈음악’, 재범의 ‘울고싶단 말야’, 다비치의 ‘너를그린다’의 뒤를 이은 용감한형제의 다섯번째 프로젝트로 아름다운 소녀가 나의 마음을 사로잡으라는 메시지를 용기있고 당당하게 보내는 가사와 함께 특유의 강렬한 비트 위를 타고 흐르는 신디사이저 라인이 더욱 더 신나게 느껴지는 일렉트로닉팝 곡이다.음악을 접한 팬들은 “용감한형제의 곡은 늘 대박이다.”, “들으면 들을수록 신나는 곡이다.”, “다음번에 어떤 뮤지션과 작업할지 궁금하다.”등의 폭발적인 감상평을 남기고 있다.드라마 OST가 점령하고 있는 음원차트에 용감한형제와 티아라의 음원은 공개와 함께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과 함께 앞으로도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가요계 용감한형제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이다.한편, 용감한형제와 티아라의 디지털 싱글 ‘뷰티풀 걸’은 발렌타인데이 여성들의 마음을 나타낼 유혹송으로 더욱 사랑받을 예정이다.

스타 | 임종태 기자 | 2011-02-11 09:50

원조 짐승돌 2PM의 일상이 대한민국에 낱낱이 공개된다. 2PM 멤버들이 스타콜 영상전화를 통해 평소의 모습을 팬들에게 실시간으로 보여줄 예정이기 때문. 2PM은 연습실, 숙소, 녹화현장 등 멤버들이 가는 곳마다 지금 뭘 하고 있는지 팬들에게 영상으로 생생하게 전할 예정이다. 따라서 팬들은 ‘무대에서는 짐승남, 일상에서는 귀요미’인 2PM의 생생한 ‘삶의 현장’을 만날 수 있다. 2PM이 지금 뭐 하는지 궁금하다면 스타콜 홈페이지(www.star-call.co.kr)에서 2PM 을 수신 스타로 등록 하고, 2PM이 보내는 영상전화를 받으면 된다. 영상 스타콜은 2PM의 합류를 기념해 오는 3월 3일까지 2PM과 스타콜이 함께하는 일상 공개 이벤트 '2PM 지금 뭐하니'를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 동안 발송되는 2PM 멤버들의 스타콜을 모두 수신하고, 2PM의 스타콜 번호인 ‘010-XXXX-XXXX’로 전화를 걸어 2PM이 꼭 찾아왔으면 하는 장소와 그 이유를 영상 팬레터로 보내면 된다. 스타콜은 이벤트 응모자 중 추첨을 통해 각 멤버의 사인 폴라로이드 사진(6명)과 친필 메세지가 들어간 카드(6명)를 증정할 예정이다. 스타콜 관계자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2PM이 팬들과 더욱 가까워지기 위해 스타콜 영상전화로 멤버들의 일상을 공개하기로 했다”며 “짐승남에서부터 귀요미까지 2PM의 매력을 직접 영상전화로 확인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타 | 임종태 기자 | 2011-02-11 09:48

리얼 엔터테인먼트채널 QTV(대표 이지연)의 '순위 정하는 여자(이하 '순정녀)' 방송 도중 '통장에 430원 밖에 없다'는 깜짝 발언으로 '한국의 패리스 힐튼'에서 순식간에 '무일푼녀'로 등극한 에이미가 또 다른 폭탄 발언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에이미는 지난달 26일 진행된 순정녀 녹화 중 "에이미씨는 승부욕이 강해 보인다. 남자에게도 자신이 최고가 되기 위해 탐구할 것 같다"는 유지연의 발언에 바로 수긍해 주위의 시선을 끌었다. 이어 그는 "솔직히 야한 생각을 많이 한다. 하지만 요즘은 바빠서 그럴 시간이 없다"며 "얼른 지금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야한 생각을 맘껏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솔직하고 재치 있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솔직한 엄친딸' 에이미의 톡톡 튀는 발언은 오늘(10일) 밤 11시 '순정녀'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이날 방송은 '겉보기와는 다르게 야한 생각을 많이 할 것 같은 순정녀 랭킹'이라는 주제로 순정녀들의 발칙하고 가감 없는 폭탄 발언들이 대거 공개될 예정이다. 또 '시청자들이 뽑은 영화 속 에로틱한 명장면 Best 5', '남자들이 묻는다. 야한 생각에 대한 여자들의 진실', '순정녀들이 생각하는 야한 장소' 등의 감초 코너들도 방송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아무도 없는 계곡이 야하게 느껴진다’는 김현숙, ‘고속도로 갓길을 야하다고 생각하는 독특한 지인이 있다’고 말한 유지연의 발언 등이 웃음을 보탠다.'순정녀'는 매회 새로운 주제를 놓고 스타 싱글녀들의 발칙하고도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미지 랭크쇼로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오늘 밤 방송에는 신지, 이인혜, 김새롬, 강예빈 등이 출연한다.

TV | 임종태 기자 | 2011-02-10 14:17